교총 ‘학급당 학생수 20명 이하’ 법률안 통과 촉구
교총 ‘학급당 학생수 20명 이하’ 법률안 통과 촉구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1.06.06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밀학급 방역 난감…등교수업 줄어 학습권 침해 초래
기초학력 보장‧교육격차 해소‧학생 안전 위해 국회가 나서야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회장 하윤수‧전 부산교대 총장)가 ‘학급당 학생수 20명 이하 감축’ 법률안의 조속한 통과를 국회에 촉구했다. 현재 국회에는 초‧중‧고 학급당 학생수를 20명 이하로 명시하는 내용 등을 담은 교육기본법, 초중등교육법 개정안이 발의된 상태다.

교총은 4일 국회 교육위원회 전체 의원에게 전달한 건의서에서 “갈수록 낮아지는 학생들의 기초학력을 보장하고 개별화 맞춤교육과 촘촘한 학력 신장 지원을 위해서는 학급당 학생수 감축이 절실하다”며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교원을 줄여야 한다는 단순 경제논리로는 과대, 과밀학급 해소가 요원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교총은 교원정원을 감축하면 학급당 학생수가 늘어날 뿐만 아니라 소규모 학교는 교사가 더 줄어들면서 교육권 침해 우려가 높다고 지적했다.

앞서 교육부가 2일 발표한 ‘2020년 국가수준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에 따르면 국‧수‧영 기초학력 미달 비율이 최근 4년 새 2~3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021년도 교원정원 가배정 결과 서울은 1128명 감축으로 학교당 1~2명이 줄어 학급수 감축과 학급당 학생수 증가를 초래했다. 강원은 중등 2차 가배정 결과, 121명 감축으로 주로 농산어촌 교원이 줄었다.

교육부가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학급당 학생수가 30명이 넘는 교실이 지난해 기준 총 1만9628곳으로 집계됐다. 전체 초‧중‧고 학급 가운데 약 8.4%에 해당하는 수치다. 또 수도권 학급 10만3188개 중 학생수 25명 이상 학급은 5만7675개로 55.9%에 달했다.

교총은 “감염병으로부터 학생 안전을 담보하고 등교수업 보장을 위해서도 학급당 학생수 감축이 절대 필요하다”며 “30명 이상 과밀학급의 경우, 거리두기 자체가 불가능해 감염병 확산 위험이 높다. 또한 그런 이유로 전면 등교 대상에서 제외돼 학습 격차, 돌봄 공백 문제까지 초래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교총에 따르면 수도권의 경우 과밀학급이 적은 타 지역에 비해 절반에도 못 미친 등교수업을 진행해 학습결손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어 “고교학점제가 취지를 살려 도입‧정착되려면 정규교원 확충을 통한 학급당 학생수 감축이 필수”라며 “최근 한국교육개발원 연구에 따르면 고교학점제가 학생 수요에 부응하고 양질의 수업을 제공하려면 8만8천여명의 교사가 더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하윤수 회장은 “포스트코로나교육 선언만 요란할 뿐 정작 미래교육으로 나가기 위한 획기적인 교육여건 개선방안은 없다”며 “학생 개별화 교육을 통한 학력격차 해소, 기초학력 보장을 실현하고 감염병으로부터 아이들을 지키기 위해서는 학급당 학생수를 20명 이하로 감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