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 미래 인재양성 위해 KAIST에 110억 기부
크래프톤, 미래 인재양성 위해 KAIST에 110억 기부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1.06.04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병규 의장·김창한 대표 등 KAIST 출신 전·현직 직원 뜻 모아
직원 기부액만큼 회사 출연금 더해 후원하는 1대 1 매칭 그랜트 방식
KAIST에 110억원의 발전기금을 약정한 크래프톤 구성원들과 KAIST 교직원들이 약정식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KAIST 제공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KAIST(총장 이광형)는 크래프톤과 크래프톤 전·현직 구성원 11명이 미래 소프트웨어 인력 양성을 위해 110억원의 발전기금을 약정했다고 4일 밝혔다.

발전기금은 KAIST 출신의 크래프톤 전·현직 구성원 11명이 55억원의 개인 기부금을 먼저 조성한 뒤 크래프톤이 동일한 액수의 출연금을 보태는 1대 1 매칭 그랜트 방식으로 약정됐다.

KAIST 전산학부 졸업생인 크래프톤 장병규 의장은 지난해 1월 100억원의 발전기금을 기부하며 "개인의 기부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동문들의 적극적인 기부 참여를 이끌어내는 마중물이 되기를 희망한다ˮ고 강조한 바 있다.

이후 기부 의사가 있었지만 구체적인 기부처를 정하지 못했던 크래프톤 내부 KAIST 출신 구성원들이 장 의장의 뜻에 동참했다. 본격적인 모금 활동을 벌인지 2개월여만에 55억원의 기부액이 모였으며, 현재도 동문 구성원들의 참여 논의가 이어지고 있다.

KAIST 동문으로 기부에 참여한 신승우씨는 "모교에서 좋은 사람들을 만나 배우고 얻은 것들에 감사하는 마음을 늘 가지고 있었지만 표현하지 못했었다ˮ며 "고마운 마음을 후배들에게 돌려주자는 제안에 마음이 움직였다ˮ고 했다.

KAIST는 이번 약정금으로 전산학부 건물을 증축해 학생 연구실과 산업계에 실제로 적용되는 코딩과 프로젝트 실습실, 사회 환원 교육 프로그램 장소, 크래프톤의 선배들이 후배들에게 멘토링을 제공하는 공간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류석영 전산학부장은 "장병규 의장의 지속적인 기부에 더해 여러 동문께서 함께 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ˮ며 "선배들의 마음이 후배들에게 잘 전달되어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아이디어로 세계를 선도하는 동시에 주위를 배려하고 섬기는 리더로 성장하길 기대한다ˮ고 전했다.

크래프톤과 전·현직 구성원들의 기부 약정식은 이날 KAIST 본관 제1회의실에서 열렸다. 약정식에는 이광형 총장과 이승섭 교학부총장, 이상엽 연구부총장, 류석영 전산학부장과 크래프톤 장병규 의장, 신승우 KAIST 동문이 자리를 함께 했다.

약정식에서는 경쟁력 있는 인재 양성과 지속적인 협력관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양측은 이를 토대로 우수 개발자 양성과 채용 연계형 프로그램 등 다양한 산학협력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