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모의평가, 출제경향 분석 ‘영어영역’
6월 모의평가, 출제경향 분석 ‘영어영역’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1.06.03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수능보다 어려웠다는 분석 많아
EBS 직접 연계 문항 없어 체감난이도 상승
2022학년도 6월 모의평가를 치르고 있는 흥덕고 학생들. 사진=충북교육청 제공
2022학년도 6월 모의평가를 치르고 있는 청주 흥덕고 학생들. 사진=충북교육청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3일 실시된 6월 모의평가 영어영역은 직접 연계 문항이 출제되지 않아 다소 어려웠다는 평이 주를 이뤘다.

문제 유형은 예년과 비슷했지만, 문장의 난이도와 어휘 등이 지난해 대학수학능력시험보다 다소 어렵게 출제됐기 때문이다. 또한 EBS 교재 지문을 그대로 활용한 직접 연계 문항이 제시되지 않아 학생들의 체감난이도는 더욱 높았을 것으로 분석됐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장은 “영어영역은 여러가지 변화를 통해 작년 수능보다 난이도를 전체적으로 다소 상향시킨 것으로 보인다”며 “독해 자체가 어렵지는 않았지만 문제풀이 스킬을 적용할 수 있을 만한 명확한 해결 방법이 보이지 않았고, 지문 내용을 정확하게 파악해야만 정답을 구할 수 있도록 구성돼 상위권 학생들에게도 상당히 까다로웠을 것”이라고 평했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지난해 수능과 비교해 지문의 길이는 비슷하지만, 대의 파악과 빈칸 추론 유형에서 선택지 매력도를 높이고 간접 쓰기 유형에서 높은 난도의 지문을 제시해 절대평가를 위한 변별력을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며 “EBS 지문을 그대로 활용한 직접 연계 문항이 출제되지 않아 문제 풀이 시간이 부족할 수 있기 때문에 평소 다양한 내용의 고난도 지문을 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EBS 연계율 변화로 영어 과목이 수시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에 중대 변수가 될 수 있는 과목으로 부상했다”며 “특히 문과 학생에게는 수시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에 치명적 과목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입시전문가들은 영어영역의 킬러문항으로 34번, 36번, 37번, 39번을 꼽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