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중앙지원협의체 출범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중앙지원협의체 출범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1.06.03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관계부처(청)‧교육청이 연계 사업 지원방안 논의
부처(청) 사업과 연계 통해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조성 지원
정종철 교육부 차관이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중앙지원협의체 첫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교육부 제공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교육부는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을 지원하기 위해 관계부처(청), 교육청과 함께 중앙지원협의체를 출범하고 3일 첫 회의를 열었다.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중앙지원협의체는 교육부 차관을 위원장으로 11개 관계부처(청) 국장과 부교육감(1인)을 위원으로 구성하는 회의체다.

중앙지원협의체는 교육청과 학교 현장에서 사업을 추진할 때 겪는 어려움을 지원·해소하고, 부처(청) 사업과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조성을 연계하기 위해 분기별 1회 운영할 예정이다.

중앙지원협의체는 운영 총괄과 조성사업 지원, 교육 지원 3부문으로 구성되며, 부문별로 해당 부처의 전문성을 활용해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 추진을 지원한다.

우선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조성사업 지원과 관련, 기획재정부는 민자투자(BTL)분야를 맡고 국토교통부는 건축분야, 조달청은 조달분야의 제도적 운영과 교육청·학교 현장 지원을 한다.

교육지원 분야에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중소기업벤처기업부, 특허청이 과학‧창의 교육 분야를 담당하고, 환경부와 해양수산부, 산림청, 기상청은 기후‧환경‧생태 교육 분야, 문화체육관광부는 체육‧예술 교육 분야의 협업과 지원 사항을 논의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 방향과 추진 현황을 공유하고, 각 부처(청) 소관 사업 및 정책과 연계 가능한 사항을 다각적으로 발굴·논의했으며, 그 결과를 교육청에 안내할 예정이다.

정종철 교육부 차관은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사업은 한국판 뉴딜의 10대 대표 과제로,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교육부·관계부처(청)‧교육청이 함께 행정적·제도적 지원체계를 마련한 것에 큰 의미가 있다”며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중앙지원협의체가 사업 진행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어려움을 해소하는 등 성과 창출을 지원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기대한다” 고 말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