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80.5%, “비정규직도 괜찮다”
구직자 80.5%, “비정규직도 괜찮다”
  • 황혜원 기자
  • 승인 2021.06.03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년전 대비 22.8%p 상승
‘빨리 취업하기 위해’, ‘직무경력 쌓기 위해’ 응답 많아

[대학저널 황혜원 기자] 구직자 10명 중 8명은 비정규직이라도 취업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유는 취업을 ‘빨리 하기 위해’, ‘직무경력을 쌓기 위해’ 등의 순이었다.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와 알바몬은 2030세대 구직자 1574명을 대상으로 ‘비정규직 취업 의향’을 설문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일 밝혔다. 

설문조사 결과 구직자 80.5%는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할 생각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응답했다. 이는 4년전 57.7% 대비 22.8%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학력별로는 고졸 학력자 그룹이 82.1%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2·3년제 대졸 그룹 81.6%, 4년제 대졸 그룹 78.2%로 나타났다. 

또한 구직활동 기간이 길어질수록 비정규직 취업의사도 높았다. 구직활동 기간이 1~2년 미만인 경우 87.2%의 구직자가 ‘비정규직 취업도 괜찮다’고 응답했다. 6개월~1년 미만 구직자는 84.6%, 3~6개월 미만 구직자는 83.1%, 3개월 미만 구직자는 75.9%였다. 

비정규직 취업을 희망하는 이유(복수응답)로는 ‘빠른 취업을 위해서’가 45.8%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직무 경력을 쌓기 위해’ 45.1%, ‘경제적인 어려움 때문에’ 31.6%, ‘취업 공백기를 줄이기 위해’ 30.5%, ‘정규직 취업이 어려워서’ 28.6%, ‘더 늦으면 취업이 어려울 것 같아서’ 21.6%로 순으로 나타났다. 

비정규직 취업 시 가장 중요한 요소로는 구직자 36.1%이 ‘직무와 하는 일’이라고 응답했다. 이어 ‘정규직 전환 가능성’ 23.2%, ‘연봉 수준’ 15.4%, ‘워라밸’ 7.3% 등이었다. 반면 ‘기업의 규모’와 ‘기업 인지도’는 각각 3.1%와 1.3%였다. 

한편 비정규직 취업 희망자의 96.1%는 ‘비정규직 근무에 대한 우려사항이 있다(복수응답)’고 밝혔다. 가장 큰 불안요소는 ‘정규직 지원과의 복지, 근무환경 차별’이 47.2%였다. 그 다음으로는 ‘낮은 급여’ 41.7%, ‘불안한 고용형태’ 33.9%, ‘정규직과 동일한 업무임에도 단순업무로 취급받을 우려’ 17.3%, ‘정규직 직원들과의 위화감·거리감’ 13.2% 등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