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이공대-한국자동차진단보증협회, ‘자동차진단평가 인력 양성’ 업무협약
영남이공대-한국자동차진단보증협회, ‘자동차진단평가 인력 양성’ 업무협약
  • 황혜원 기자
  • 승인 2021.06.01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공인 자동차진단평가사 시험 관련 공식 교육기관 지정
이재용 총장(오른쪽)과 정욱 (사)한국자동차진단보증협회 회장이 1일 '국가공인 자동차진단평가사 검정업무 위탁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영남이공대 제공
이재용 총장(오른쪽)과 정욱 (사)한국자동차진단보증협회 회장이 1일 '국가공인 자동차진단평가사 검정업무 위탁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영남이공대 제공

[대학저널 황혜원 기자] 영남이공대학교(총장 이재용)는 1일 (사)한국자동차진단보증협회와 국가공인 자동차진단평가사 검정업무 위탁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식을 통해 (사)한국자동차진단보증협회는 영남이공대를 국가공인 자동차진단평가사 시험 관련 공식 교육기관으로 지정했으며, 영남이공대는 협회의 교육 지침과 방침을 준수하며 자동차진단평가사를 양성하게 됐다.

자동차진단평가사는 지난 2010년 국토교통부 승인을 받은 자동차분야의 유일한 국가공인 자격으로 자동차의 성능·상태 점검을 통해 그 적정가치를 산정하고, 자동차 유통과정에서 공급자와 수요자간 정보의 비대칭 해소 및 소비자 보호를 위해 도입된 공인전문자격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영남이공대 이재용 총장, 권기홍 교학부총장, 박만교 대외협력부총장, 스마트e-자동차과 윤승현 학과장, 류경진 교수, (사)한국자동차진단보증협회 정욱 회장, 박기우 전무, 정태영 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재용 총장은 “영남이공대는 기존 스마트e-자동차과에 전기‧자율차 maintenance 융합전공을 신설하고 대구미래산업 8대 분야 ‘미래형자동차’와 대학의 중장기발견계획 ‘Mecha-Care특성화’를 근간으로 산·학·연·관 연계 기반 맞춤형 미래자동차 전문인재 양성에 노력하고 있다”며 “중고차의 유통발전과 소비자의 권익을 보호하는 우수한 자동차진단평가사 양성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영남이공대 스마트e-자동차과는 최근 ‘미래자동차(전기‧자율차 통합 유지 보수)분야’에 선정돼 올해 10억원을 시작으로 2022년 8억원, 2023년 6억원 등 총 24억원을 지원받는다. 이를 통해 최첨단 전기‧자율차 관련 인적·물적 인프라를 활용한 특화 교육으로 미래자동차분야 전문 인재를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