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EBS와 AI 기술·학습콘텐츠 기반 개인 맞춤형 학습지원 체계 구축
교육부, EBS와 AI 기술·학습콘텐츠 기반 개인 맞춤형 학습지원 체계 구축
  • 임지연 기자
  • 승인 2021.05.2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초·중·고 대상 EBS 학습콘텐츠 1만7천편 제작·제공, AI 기술 활용한 초·중생 대상 무료 학습 진단 서비스 구축, 기존 고교생 대상 서비스 고도화
취약계층 학생 위한 ‘학습콘텐츠 기반 지원(멘토링) 서비스’ 시범 운영
교육부 전경. 사진=대학저널 DB
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내 교육부 전경. 사진=대학저널 DB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교육부가 학생의 수준별 자기주도적 학습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누구나 무료로 활용할 수 있는 유·초·중·고 대상 EBS 학습 콘텐츠를 1만7천여편 제작해 제공한다. 또한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무료 학습 진단 서비스를 신규 구축하고, 취약계층 학생을 위한 학습콘텐츠 기반 지원(멘토링) 서비스도 시범 운영한다.

교육부는 27일 한국교육방송공사(EBS)와 AI 기술과 학습콘텐츠를 기반으로 개인 맞춤형 학습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디지털기반 교육 혁신 지원에 나선다고 밝혔다. 

교육부와 EBS는 EBS 활용 교육콘텐츠 제작 사업을 통해 온·오프라인 융합수업과 원격수업에서 수업자료로 활용할 수 있는 양질의 교과학습 자료를 대폭 확충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이를 위해 학습수준과 학습집중 시간 등 학습자 특성을 감안해 기초부터 심화학습까지 지원 가능한 수준별 맞춤 강좌 1만7천여편을 제작한다. 체계적인 자기주도 학습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각 강좌는 지난 3월부터 EBS 초·중·고 자기주도 학습 누리집에 순차적으로 탑재해 서비스 중이다. 누구나 무료로 수강할 수 있다. 실감형 콘텐츠와 클립형 강의영상, 초등 예체능 콘텐츠 등 다양한 형태의 학습콘텐츠로 개발돼 원격수업과 온·오프라인 융합수업 등 교육현장에서 EBS 콘텐츠를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 

EBS는 교사가 새로운 수업자료를 제작할 때 활용 가능하도록 이 사업으로 개발되는 모든 콘텐츠의 저작권을 확보하고, 교사수업자료 제작 지원 플랫폼에 탑재해 교사들이 EBS 콘텐츠를 편리하게 수업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EBS 고교강의에서 제공하던 고등학생 대상 기존 AI 학습진단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초·중학생용 서비스도 새롭게 구축해 2022년 3월부터 제공한다.

EBS는 자기주도 학습 역량이 상대적으로 부족하고 가정 내 학습 지원이 어려운 학생을 위해서는 학습콘텐츠 기반 학습 지원 서비스(멘토링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

학습멘토링 서비스는 지난 3월부터 운영을 시작했으며, 현재 학생 1120여명이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온라인 학습 길잡이(멘토)로 교대·사대 재학 중인 예비교사와 방과 후 교사 등을 선발하고, EBS 콘텐츠와 EBS 온라인클래스 등을 활용해 학생들의 학년·과목별 온라인 학습을 지원하고 있다. 

AI 활용 학습진단시스템 구축 사업은 EBS 고등학생 자기주도학습 누리집에서 제공하는 인공지능 학습진단 서비스를 EBS 초등·중학 자기주도학습 누리집까지 확대, 서비스한다. 오는 11월까지 시스템을 구축해 시범운영을 거쳐 2022년 3월에 전면 개통한다. 

교육부는 이를 위해 교원이 AI 학습진단시스템에서 제공하는 평가문항을 골라 평가지를 만들고, 이를 EBS 온라인클래스에서 배포할 수 있는 기능을 개발해 수업 또는 보충학습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사전진단 서비스를 개발해 학습자가 제한된 시간 동안 인터넷 기반 시험(IBT) 형태와 유사한 형태로 진단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오답노트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교육부는 이와 함께 과목별 학습 분석과 문제·강좌 추천 서비스에 AI 기술을 적용하기 위해 인공지능전공 설치 대학원과 산학연계를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번 사업을 통해 콘텐츠에 대한 학교 현장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교수·학습 혁신을 주도할 수 있는 디딤돌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며 “현장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학생과 학부모, 교원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촘촘하게 사업을 챙겨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