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에 ‘대전 팁스타운’ 개관
충남대에 ‘대전 팁스타운’ 개관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1.05.25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수도권·대학캠퍼스 내 ‘최초’, 지역 창업 허브 본격 가동
충남대 부지 무상 제공, 개방형 혁신 플랫폼 기대
대전 팁스타운 개관식 참석자들이 성공적인 운영을 기원하는 의미로 엄지손가락을 들어올리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충남대 제공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충남대학교 캠퍼스 내에 비수도권 최초로 팁스(TIPS, Tech Incubator Program for Startup) 타운이 조성됐다.

25일 충남대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는 24일 충남대 ‘대전 팁스타운’ 개관식을 개최했다. 개관식에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이진숙 충남대 총장, 허태정 대전시장, 조승래 국회의원,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 등이 참석했다.

팁스는 창업기획자 등 민간역량을 활용해 창업기업을 선별하고 민간투자와 정부R&D 자금 등을 연계해 창업 기업을 육성하는 것을 말한다.

팁스타운은 팁스 사업에 참여하는 스타트업 등을 보육하기 위한 공간으로 지난 2015년 처음 서울 역삼로 일대에 구축해 운영해왔으며, 이번에 비수도권에서는 최초로 대전, 충남대 캠퍼스 내에 설립됐다.

대전 팁스타운 건립을 위해 충남대는 정심화국제문화회관 인근 3300㎡의 부지를 무상 제공했으며, 중기부 60억원, 대전시 50억원 등 총 110억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지상 5층, 지하 1층 총 3,873㎡ 규모의 대전 팁스타운에는 스타트업들을 위한 독립 입주실 22개, 오픈형 사무공간인 코워킹 스페이스 75개석이 갖춰져 있다. 또한 다목적홀 및 공용 네트워킹 공간, 휴게시설, 공용카페 등 다양한 편의시설도 구축돼 있다.

아울러 스타트업들의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멘토링, 투자유치를 위한 설명회, 글로벌 진출을 위한 글로벌 창업기획자와의 네트워킹 행사 등도 운영될 계획이다. 

현재 대전팁스타운 내에는 지난 2월 입주사 모집 공고를 통해 선정한 8개 투자기관과 29개 창업기업 등 총 37개 기업(기관)이 입주해 있다.

이 총장은 “대학교 캠퍼스에 자리잡은 대전 팁스타운은 지역의 창업 주체들과 적극적인 네트워킹을 수행해 개방형 혁신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충남대는 국가거점국립대학으로서 지역사회에 혁신의 바람을 불어넣고 우수한 연구성과들이 지역산업 및 국가 전체 산업으로 확장될 수 있도록 대전팁스타운과 함께 창업의지를 지속적으로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권 장관은 “입주기업들이 유니콘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여 불합리한 규제는 개선될 수 있도록 관련 부처들을 설득해 나가고, 정책에도 반영할 것”이라며 “대전팁스타운이 지역창업 거점기관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운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