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부총리, 아동·청소년 보호 관련 전문가 자문회의 개최
유은혜 부총리, 아동·청소년 보호 관련 전문가 자문회의 개최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1.05.24 0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유은혜(사진)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4일 보건복지부 및 여성가족부와 정부서울청사에서 아동·청소년 보호 관련 전문가들과 자문회의를 한다.

회의에는 김영란 숙명여대 사회심리학과 교수와 오은영 오은영의원 소아청소년클리닉 원장, 이수정 경기대 교양학부 교수 등 청소년 보호 분야 전문가가 참석한다.

자문회의는 상호존중 가족문화 조성과 가정·사회 안전망 구축을 위해 그동안 정부가 추진해 온 아동‧청소년 보호 대책과 가족정책 등을 살펴보고, 보완·개선 필요사항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듣기위해 마련됐다.

유 부총리는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보호자에게 가중된 돌봄 부담을 완화하고, 다문화배경 학생 등 취약계층의 학습‧정서‧사회성 격차와 결손 지원 방안 등에 대해서도 전문가들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할 예정이다.

유 부총리는 “우리 사회는 미래를 이끌어 갈 우리 아이들을 따뜻하게 품고, 안전하게 보호해줄 수 있는 곳이 돼야 한다”며 “여러 전문가가 들려주는 현장의 목소리와 개선 의견 등을 관련 정책과 법·제도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겠다”고 밝힐 예정이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