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이공대, 개교 53주년 기념식 가져
영남이공대, 개교 53주년 기념식 가져
  • 임지연 기자
  • 승인 2021.05.15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학 53년의 지혜로 100년의 명문대학으로 발전할 것"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는 이재용 총장. 사진=영남이공대 제공
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는 이재용 총장. 사진=영남이공대 제공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영남이공대학교(총장 이재용)는 지난 14일 천마스퀘어 2층 시청각실에서 개교 53주년을 맞아 기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방을 위해 발열체크·거리두기 등 철저한 방역수칙을 따라 교·내외 참석자를 제한한 가운데 간소하게 진행됐다.

영남이공대는 1967년 12월 학교법인 영남학원 설립을 시작으로 2012년 영남이공대학교로 개칭했다. 현재 주간 2개 대학, 12개 학과(계열)·학사학위 전공심화과정 8개 학과를 운영 중이며, 졸업생 누계 9만1216명이라는 수많은 지역인재를 배출하는 산업맞춤형 전문대학으로 성장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박주태 전자계열 교수가 30년 근속상, 김학삼 건설정보과 교수 외 1명이 20년 근속상, 김은주 관광계열 교수 외 3명이 10년 근속상을 받았다.

모문희 간호학과 교수와 한승철 스마트e-자동차과 교수는 강의우수교원상을, 이우진 직원은 모범직원상을 받았다. 김정순 영남대학교병원 교육팀장 외 3명은 자랑스러운 영남이공인상을 수상했다.

또한 희생정신과 사명감으로 사회봉사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실천하는 재학생들에게 수여되는 선행상에는 간호학과 김영리 씨 외 12명이 표창장과 부상을 각각 수상했다.

한재숙 학교법인 영남학원 이사장은 “최근 대학은 4차 산업혁명의 거대한 변화의 물결 속에서 학령인구감소와 대학구조개혁 등의 무한경쟁과 코로나19까지 어려운 상황”이라며 “우리의 미래 세대를 위해 과거를 성찰하고 현재를 격려하며 다가올 미래를 위해 모든 구성원이 한마음 한뜻이 되어 노력한다면 이 어려움을 잘 해쳐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용 총장은 “50여년간 애국정신을 바탕으로 인간교육과 생산교육을 추진해 민족중흥의 새 역사 창조에 기여하자는 창학정신에 따라 세계적 수준의 직업교육을 수행해 왔다”라며“빠르게 변화하는 직업사회와 학생들의 진학수요에 맞춰 학생들의 수요를 반영한 학과 개편과 학생들이 만족하는 교육으로 100년의 명문대학으로 발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