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가톨릭대, 개교 107주년 기념식 개최
대구가톨릭대, 개교 107주년 기념식 개최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1.05.14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열린 대구가톨릭대 개교 107주년 기념미사에서 조환길 대주교가 미사를 주례하고 있다. 사진=대구가톨릭대 제공
14일 열린 대구가톨릭대 개교 107주년 기념미사에서 조환길 대주교가 미사를 주례하고 있다. 사진=대구가톨릭대 제공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대구가톨릭대학교(총장 우동기)는 14일 개교 107주년을 맞아 교내 교목처 성당에서 기념미사와 기념식을 가졌다.

행사에는 학교법인 선목학원 조환길 대주교, 우동기 총장, 이태순 총동창회장 등 교직원과 학생, 동문 등 100여명이 참석해 건학 107년을 기념하고 대학 발전을 위해 마음을 모으는 시간을 가졌다.

또 교원 46명과 직원 10명이 근속상(30년, 20년, 10년), 강의평가 및 연구업적, 연구비 수주, 진로·취업지도 실적, 입시 우수학과, 우수직원 등 각 부문에서 우수한 성과를 보인 교직원과 학과가 표창을 받았다.

우 총장은 “무한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한 임기응변에 그치지 않고, ‘미래 100년 새로운 창학’의 정신으로 희망의 씨앗을 우직하게 뿌리겠다. 이 시대 이 땅의 절박한 요청에 응답해야 하는 사회적 책임을 잊지 않고, 우리 대학이 진정 잘 할 수 있고 마땅히 해야 하는 일을 진지하게 식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대구가톨릭대는 개교 107주년을 맞아 공식 SNS를 통해 전 구성원이 참여하는 축하 메시지 댓글 이벤트, 퀴즈 이벤트를 진행했다. 역사·박물관은 김조자 기획전시실에서 ‘개교 107주년 기념, 故 박형진 신부 기증유물 특별전’을 14일부터 내년 2월까지 개최한다.

1914년 영남 지역 최초의 고등교육 기관인 성 유스티노 신학교로 대학 교육을 시작한 대구가톨릭대는 한국 여성 인재 양성의 요람이던 효성여자대학교와 1994년 통합해 현재는 의과대학, 약학대학, 간호대학 등 13개 단과대학, 65개 학부·과에 1만3천여 명이 재학하고 있는 전국 최대 규모의 가톨릭계 대학으로 성장했다. 현재까지 배출한 졸업생은 11만여 명에 이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