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대입, 수도권‧비수도권 선발방식 차이 커
2023 대입, 수도권‧비수도권 선발방식 차이 커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1.05.12 10:3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은 수능 위주, 비수도권은 학생부교과 비중 높아
“수도권 대학 희망한다면 정시 준비도 함께 해야”
2020 대입박람회 모습. 사진=대학저널DB
2020 대입박람회 모습. 사진=대학저널DB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현 고2 학생들이 대입을 치르는 2023학년도 대입 시행계획이 발표됐다. 수시모집 학생부 위주, 정시모집 수능 위주라는 선발 기조는 유지됐지만 모집인원에 있어서는 일부 눈에 띄는 부분들이 있다. 2022학년도와 대비해 어떤 점들이 달라졌는지 살펴보도록 하자.
 

정시 줄고 수시 늘어

최근 3년간 정시 비율은 꾸준히 증가해왔다. 하지만 2023학년도 대입에서는 정시의 비율이 줄고 수시모집이 증가했다. 2023학년도 수시 모집인원은 2022년도에 비해 1만64명이 증가한 27만2442명(78.0%), 정시 모집인원은 7493명 감소한 7만6682명(22.0%)이다. 전체 모집인원은 34만9124명으로, 2022학년도보다 2571명 증가했다.

 

수도권은 수능 위주, 비수도권은 학생부교과

권역별로는 차이가 있다. 전체 정시 모집인원은 감소했지만 수도권에서는 정시 모집인원이 2022학년도 대비 2023년에 825명 증가했다.

수도권 지역의 전형유형별 모집인원을 살펴보면 2022학년도에 이어 2023학년도에도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전형은 수능 위주 전형으로, 1361명이 증가해 수도권 전체 모집인원의 32.8%를 정시 수능 위주 전형으로 선발한다. 수도권에서 신입생을 많이 선발하는 전형의 순서는 2023학년도에도 수능위주 > 학생부위주(종합) > 학생부위주(교과)로 나타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비수도권에서는 학생부위주(교과) 전형으로 가장 많이 선발한다. 2023학년도의 모집인원은 2022학년도에 비해 5337명 증가한 12만7026명으로, 비수도권 전체 선발 인원의 58.4%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반면, 수능 위주 전형은 7428명이 감소해 전체 선발 인원의 12.3%에 지나지 않는다. 수도권에서 3분의 1 가까이를 수능 위주 전형으로 선발하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서울 소재 16개 대학 수능 위주 선발 비율 40% 이상

수도권의 정시 선발인원 증가는 서울 소재 16개 대학이 수능 위주 전형의 비율을 40% 이상으로 확대한 것에서 기인한다고 볼 수 있다. 16개 대학은 ▲건국대 ▲경희대 ▲고려대 ▲광운대 ▲동국대 ▲서강대 ▲서울시립대 ▲서울대 ▲서울여대 ▲성균관대 ▲숙명여대 ▲숭실대 ▲연세대 ▲중앙대 ▲한국외대 ▲한양대다.

이 중 경희대, 광운대, 서울대, 숙명여대, 숭실대, 중앙대 등 2022학년도에 40%에 미치지 못했던 대학들의 수능 위주 선발 비율이 2023학년도에는 모두 40%를 웃돌게 되면서, 이들 16개 대학에서만 1715명의 수능 위주 전형 모집인원이 증가했다. 여기에, 서울 소재 다른 대학들의 상당수가 수능 위주 선발 인원을 확대함에 따라 수능의 중요성이 더욱 높아졌다.

우연철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장은 “학생들의 선호도가 높은 수도권 대학의 전체 모집인원이 증가하면서 비수도권 대학의 미충원 사태는 더 심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수도권 대학의 정시 선발 비율이 높아진 만큼, 이에 대한 대책으로 비수도권 대학들은 수능 부담이 덜한 학생부 위주 전형을 크게 늘린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 대학을 희망하는 학생들은 수시에 올인하는 전략보다는 정시 준비를 끝까지 놓지 않을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21-05-13 01:16:57
Royal성균관대.세계사의 교황반영, 교황윤허 서강대는 국제관습법상 성대 다음 Royal대 예우.패전국 일본 잔재이자, 불교 Monkey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영토에 주권.자격.학벌 없어왔음.*성균관대,개교 6백주년 맞아 개최한 학술회의. 볼로냐대(이탈리아), 파리 1대(프랑스), 옥스포드대(영국), 하이델베르크대(교황윤허,독일),야기엘로니안대(폴란드) 총장등 참석.

윤진한 2021-05-13 01:15:50
수능,대입은 국민적인 관심사입니다. 국민들의 권리인 사상.포현의 자유를 통하여 여러가지 의견이 수렴되어야 옳습니다. 댓글도 국민의 권리이기에 의견을 제시하고자 합니다.

국제법상 일본이 항복후, 포츠담선언(카이로선언 포함)에 따라, 한국영토에서 일본의 모든 주권은 없어왔음.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는 한국영토에 주권.자격.학벌이 없어왔음. 현행헌법 임시정부 구절(한일병합 무효, 을사조약등 불평등 조약 무효, 대일선전포고)에도 맞지 않는게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임.해방후 미군정부터 국사 성균관(성균관대)교육을 시켜온 나라 대한민국임.

국사 성균관(성균관대)나라. 조선.대한제국 유일무이 최고 교육기관 성균관의 정통 승계 성균관대는 국내외에서 6백년 넘는 역사를 행정법.국제관습법으로 인정받고 있음.Royal성균관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