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문대,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8년 연속 선정
선문대,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8년 연속 선정
  • 황혜원 기자
  • 승인 2021.05.11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입전형 투명성, 공정성 확보 통해 우수 평가

[대학저널 황혜원 기자]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가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에서 주관하는 ‘2021년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에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선문대는 2014년 ‘고교교육 정상화 기여대학 지원사업’을 시작으로 8년째 선정되는 성과를 냈다.

선문대는 전년 사업 운영 실적과 올해 사업 계획 부분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투명하고 공정한 대입제도 구현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해왔다는 점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선문대는 사업 지원 예산을 통해 입학사정관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대입전형 공정성 확보를 위해 다양한 진로진학 안내 프로그램 등으로 학생의 주도적인 대입·진로 준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송종현 입학처장은 “교육과정 중심의 대입전형을 설계하면서 고교교육 내실화와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한 그간의 노력을 인정받았다고 생각한다”며 “보다 쉬운 대입전형 안내와 진로진학 프로그램을 통해 우리 대학의 전형이 더욱 신뢰받을 수 있도록 공정성과 투명성 제고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선문대는 올해 2174명을 모집한다. 수시에서 1846명(84.9%), 정시에서 328명(15.1%)을 각각 선발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학생부종합전형에서는 자기소개서가 폐지된다. 소프트웨어인재전형으로 입학한 신입생은 입학 학기 등록금이 전액 장학금으로 지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