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문대 LINC+사업단, 2021년도 연차평가 ‘최우수’
선문대 LINC+사업단, 2021년도 연차평가 ‘최우수’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1.05.10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 대비 1억 늘어난 42억 정부 지원금 확보
코로나19 극복 위한 적극적 대응 높은 평가
선문대 캠퍼스 전경. 사진=선문대 제공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선문대학교 LINC+사업단(단장 김종해)은 2021년도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 연차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아 전년 대비 1억원이 늘어난 42억6000만원의 정부 지원금을 받는다고 10일 밝혔다.

한국연구재단에서는 매년 LINC+ 사업을 수행하는 전국 55개 대학을 대상으로 연차 평가를 진행한다. 평가 방식이 지난해부터 지역에서 전국단위로 바뀌면서 평가 등급에 따라 예산이 증액되거나 감액된다.

선문대 LINC+사업단은 이번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아 전년도보다 1억원이 증액된 42억6000만원의 정부 지원금을 받는다.

선문대 LINC+사업단은 이번 평가에서 ▲아산시 공동주관 코로나19 대응 공공 캠페인 운영 ▲지역 중소기업 해외 진출 강화를 위한 온라인 수출 상담회 ▲제조산업 IoT(사물인터넷) 혁신 공학관 구축을 통한 비대면 온라인 교육 환경 개선 ▲코로나19 대응 온라인 교육 모델 구축 ▲디지털 메이커스 기반 창업 교육 플랫폼 개발 ▲마이크로소프트, 스퀘어네트 공동 AI 기반 시험 인증 개발 등의 성과로 코로나19 펜데믹을 극복하기 위한 적극적 대응을 높게 평가받은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김종해 선문대 LINC+사업단장은 “올해 지역 기업에 대한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지원과 수요자 중심의 우수한 창의 인재를 육성해 나갈 것"이라면서 "지역과 기업, 대학 구성원이 상생하면서 공동의 가치를 추구할 수 있도록 ‘주(住)·산(産)·학(學) 글로컬 공동체 선도대학’의 비전을 실현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