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전국 대학 최초 ‘2040 탄소중립 캠퍼스’ 선언
경북대, 전국 대학 최초 ‘2040 탄소중립 캠퍼스’ 선언
  • 임지연 기자
  • 승인 2021.05.10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현대일렉트릭·태영건설과 ‘대학캠퍼스 탄소중립 공간조성사업’ 협약 체결
(왼쪽부터) 배종건 태영건설 부사장과 권영진 대구시장, 홍원화 경북대 총장, 조석 현대일렉트릭 대표이사가 10일 경북대의 '2040 탄소중립 캠퍼스 조성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경북대 제공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경북대학교(총장 홍원화)가 전국 대학 최초로 지방자치단체 및 민간기업과 손잡고 탄소중립과 지역 에너지 산업 육성을 위해 ‘2040 탄소중립 캠퍼스’ 조성을 선언했다.

경북대는 10일 대학 본관에서 대구시와 현대일렉트릭, 태영건설과 ‘대학캠퍼스 탄소중립 공간조성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사회 전환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산·학·관이 주도적으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경북대는 현재의 캠퍼스를 204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기반 탄소중립 캠퍼스로 새롭게 구축할 계획이다. 

경북대 ‘탄소중립 캠퍼스’는 민간주도 차세대 에너지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시범사업이다. 주관기관인 경북대는 탄소중립 R&D 기반 조성·인재 양성과 산업화를 지원하고, 대구시는 정부 정책 공조와 규제 해소 등 행정적 지원을 한다. 

현대일렉트릭과 태영건설 등이 1500억원을 투자해 제로에너지 빌딩 구축과 캠퍼스 마이크로 그리드 구축 등을 지원한다. 경북대는 향후 다양한 국비지원사업 수주 등을 통해 총 2000억원 규모의 사업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경북대는 이번 사업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스마트 건물, 미래모빌리티, 마이크로그리드 구축 등 저탄소 에너지 환경 구축으로 2017년 기준 배출전망치인 순 배출량 2만6363톤 이상의 온실가스를 2040년까지 ‘0’으로 하는 탄소중립을 실현한다. 이와 함께 1000여명의 에너지 융복합형 탄소중립 전문인력 양성에도 나선다. 

홍원화 총장은 “경북대가 우리 지역, 나아가 우리나라가 탄소중립으로 대전환을 하기 위한 선도적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