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암대, VR 기반 농업교육용 시뮬레이터 도입
연암대, VR 기반 농업교육용 시뮬레이터 도입
  • 황혜원 기자
  • 승인 2021.05.10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대학 최초…4차 산업혁명 시대 농산업분야 선도
스마트원예계열 백민혁 씨가 'VR기반 농업기계 시뮬레이터(트랙터 모드)'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연암대 제공
연암대 스마트원예계열 백민혁씨가 'VR기반 농업기계 시뮬레이터(트랙터 모드)'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연암대 제공

[대학저널 황혜원 기자] 연암대학교(총장 육근열)는 최근 4차 산업혁명 시대 농산업분야 선도 교육을 위한 스마트 인프라 투자를 적극 확대하고 있다. 

10일 연암대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어려운 상황에도 ▲온·오프 하이브리드 강의실 ▲온·오프 액티브 카트 ▲VR(가상현실)·AR(증강현실) 콘텐츠 개발 등 교육 인프라 투자를 통해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과 교육력 제고에 힘써 왔다. 

연암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교육 인프라 투자에 적극 나선다. 특히 국내 대학 최초로 ‘VR(가상현실) 기반 농업기계 시뮬레이터’를 전격 도입해 다양한 정규·비정규 교육과정 실습 체험 프로그램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VR 기반 농업기계 시뮬레이터’는 트랙터와 콤바인, 경운기, 관리기, 동력운반차 등 농업에 필수적인 5가지 농업기계의 주행과 작업 시나리오를 VR 환경으로 구현해 학생들이 실제 농업기계를 조작하는 것과 유사한 경험을 체험할 수 있는 첨단 장치다.

VR 기기와 손동작트래커를 착용하고 조향장치와 변속레버, 클러치, 브레이크 등 운전조작 장치를 보면서 실제 농기계와 같이 조작해볼 수 있는 혼합현실 방식으로 작동된다. 실제 농기계 운전및 조작 장치와 조작하는 손의 움직임을 3D로 이미지화하고 가상현실과 결합해 운전자가 착용하고 있는 VR 기기와 영상화면으로 출력된다.

특히 농로나 시내 주행과 같은 도로주행 환경과 농작업 환경, 내리막, 오르막길, 신호위반, 야간, 농로침하, 돌발상황, 악천후 기상 등 다양한 환경에서 농기계 운전과 작동 절차를 익히게 된다.

‘VR기반 농업기계 시뮬레이터’ 도입으로 학생들은 원하는 때에 원하는 시간만큼 손쉽게 훈련을 반복할 수 있어 농업기계 숙련도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연암대는 우선 농업기계 수업에서 현장 실습 전 사전 체험 차원으로 ‘VR기반 농업기계 시뮬레이터’를 활용하고, 예약제를 통하여 원하는 학생들에게 지속적인 체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VR 시연에 참여한 스마트원예계열 백민혁 씨는 “평소 농기계를 자주 접할 기회가 없었는데 이렇게 장비별로 쉽게 경험해볼 수 있는 시뮬레이터가 도입돼 농기계 공부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며 “시뮬레이터를 활용해 주요 원리들을 더욱 확실하게 익힐 수 있어서 나중에 실습 현장에서 매우 활용도가 높을 것 같다”고 말했다.

육근열 총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학습 환경에서도 우리 연암대 학생들의 역량 향상과 교육 효과 제고를 위한 적극적인 투자를 계속 이어 가겠다”며 “앞으로 ‘VR기반 농업기계 시뮬레이터’ 추가 도입 등 농기계 현장교육에 대한 실효성을 높이고 학생들에게 더 많은 교육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스마트 인프라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시켜 나가겠다”고 전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