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우리은행-네이버, 스마트캠퍼스 사업 구축 업무협약
연세대-우리은행-네이버, 스마트캠퍼스 사업 구축 업무협약
  • 오혜민 기자
  • 승인 2021.05.07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캠퍼스 내외에서 다양한 교육, 행정 및 생활편의 서비스 이용
최첨단 IT기술과 금융 결합된 통합정보서비스체계 구축
(왼쪽부터) 한성숙 네이버 대표와 서승환 연세대 총장, 권광석 우리은행 은행장이 7일 연세대 스마트캠퍼스 사업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협약서를 펼쳐보이고 있다. 사진=연세대 제공

[대학저널 오혜민 기자]  네이버 인증서를 활용해 대학생들의 온라인 강의 수강과  출석 점검, 시험 응시를 지원하는 등 인증서 활용처가 사이버대학교를 넘어 실제 대학교 캠퍼스까지 넓어진다.

연세대학교(총장 서승환)는 7일 연세대 본관에서 우리은행(은행장 권광석) 및 네이버(대표 한성숙)와 ‘연세대 전용 스마트캠퍼스 사업 구축 및 공동 서비스 개발’을 위한 삼자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스마트캠퍼스는 대학 구성원이 언제 어디서나 캠퍼스 내외에서 다양한 교육, 행정 및 생활편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첨단 IT기술과 금융이 결합된 통합정보서비스체계를 뜻한다.

스마트캠퍼스는 크게 3가지 기능으로 구분된다. 모바일기기·PC 등을 활용해 학생들이 강의실 안팎에서 협업할 수 있는 협업지원 기능, 교내외 인근 상권에서 스마트폰 기반으로 모든 결제가 가능한 금융 기능, 다양한 교내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편의 기능 등이다.

3개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연세대의 교육 플랫폼과 우리은행의 금융 리더십, 네이버의 선진 정보화기술이 접목돼 다양한 분야에서 창의적 성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스마트캠퍼스 사업에서 이뤄질 분야와 서비스는 ▲네이버와 우리은행 자체 인증서를 통한 연세대 학생과 졸업생, 교직원, 졸업생 온라인 인증과 관리 서비스 ▲학위과정과 비학위과정 수강생 대상 조별·강의별 채팅방을 통한 화상채팅과 과제물 공동 제작·협업·공유, 실시간 퀴즈, 온라인 오피스아워, 수업 스케줄 확인과 알람 서비스 ▲연세 구성원 전용 디지털 화폐인 연세코인 서비스 ▲스마트폰 기반으로 교내외 상권과 교통수단을 이용할 수 있는 연세대 전용 페이 서비스 ▲인공지능(AI)과 교육 빅데이터에 기반한 블렌딩 교육과 학습 솔루션의 모색 협력 등이다.

서승환 연세대 총장은 “코로나19 이후에는 대학 내 비대면·온라인교육뿐 아니라 교내 모든 서비스가 디지털화 돼야 한다”며 “우리은행 및 네이버와 협업해 연세대가 스마트캠퍼스 선두대학이 되겠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