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대, ‘저전력 지능형 IoT 물류부품 상용화 기반구축’ 사업 수행
대구대, ‘저전력 지능형 IoT 물류부품 상용화 기반구축’ 사업 수행
  • 오혜민 기자
  • 승인 2021.05.07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산캠퍼스 내 지능형 IoT 부품센터 조성 예정
대구대 캠퍼스 전경. 사진=대구대 제공

[대학저널 오혜민 기자] 대구대학교는 산업통상자원부와 경북도, 영천시의 2022년 ‘저전력 지능형 IoT(사물인터넷) 물류부품 상용화 기반구축’ 사업에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저전력 지능형 IoT 부품 소재는 생활 속에서 버려지는 에너지를 전기에너지로 전환시켜 수확하는 하베스팅 부품소재를 활용해 다시 전력에너지로 변화해 사용하는 기술을 의미한다.

이번 사업은 물류분야에 적용해 IoT 기술을 활용한 권역 내 물류부품 연계 산업의 생산성을 향상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요 사업내용으로는 ▲통합관제센터구축과 연계 네트워크 등 지능형 IoT 부품 플랫폼 구축 ▲IoT 디바이스 등 핵심 요소기술개발을 위한 제품개발 기술지원 ▲요소기술개발 기업의 실제 서비스 적합도를 검증하기 위한 지능형 IoT 부품서비스 테스트베드 ▲IoT 센서 네트워크 트레이닝 룸 활용과 전문인력 양성사업 등이다.

이대식 대구대 사업단장은 “이 사업의 성공적 수행을 위해 경북도와 영천시를 비롯해 지역 수행기관과의 긴밀한 협업이 중요하다”며 “캠퍼스 내 구축될 지능형 IoT 부품센터를 활용해 대구대가 에너지 하베스팅 산업을 선도하는 대학으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구대는 이번 사업 수행을 위해 경산캠퍼스 내 연면적 약 1900m2의 공간을 리모델링해 지능형 IoT 부품센터를 조성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