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빛내리 서울대 교수, 한국인 최초 영국 왕립학회 회원 선정
김빛내리 서울대 교수, 한국인 최초 영국 왕립학회 회원 선정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1.05.06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60년 전통 세계 최고 권위 학회…뉴턴, 다윈, 아인슈타인 등 회원으로 활동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김빛내리(사진) 서울대 생명과학부 석좌교수가 한국인 최초로 영국 왕립학회 외국인 회원으로 선정됐다.

왕립학회는 1660년 영국 런던에서 창립된 세계 최고 권위의 학술단체다. 자연과 기술에 대한 유용한 지식의 개선과 수집, 합리적 철학 체계의 건설이 목적이다. 영국의 과학 한림원으로 국가 과학 연구 진흥과 정책 수립을 이끄는 한편, 국제 자연과학 연구의 중심으로 기능하고 있다.

왕립학회는 ‘자연지식의 개선에 대한 심대한 기여’를 기준으로 엄격한 심사를 거쳐 매년 62명 이내의 회원을 선출한다. 그 중 외국인은 자연과학 전 분야에 걸쳐 전 세계 10여명에 불과하다.

아이작 뉴턴과 찰스 다윈,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등 세계사를 바꾼 저명 과학자가 회원으로 활동했으며, 현재까지 280여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이러한 전통과 권위로 인해 왕립학회 회원은 과학자 최고의 영예로 여겨진다.

김 교수는 지난 2004년 서울대 생명과학부 조교수로 부임해 2017년 서울대 석좌교수로 임용됐다. RNA와 유전자 조절이 주 연구과제로, 전령RNA의 분해를 막는 '혼합 꼬리'를 발견(2018, Science)하고,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의 원인인 SARS-CoV-2의 RNA 전사체를 세계 최초로 분석(2020, Cell)하는 등 독보적 성과를 창출한 RNA 분야 세계적 석학이다.

김 교수는 이같은 학문적 권위를 국내외에서 인정받아 2010년 국가과학자, 2013년 유럽분자생물학기구 외국인 회원, 2014년 미국국립과학원 외국인 회원, 2014년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정회원으로 선정된 바 있다.

이로써 김 교수는 한국인으로는 유일하게 미국국립과학원과 왕립학회 등 세계적으로 가장 권위있는 2개 학술원 회원으로 선정됐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