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의대, 제41회 이웃사랑 헌혈릴레이 개최
동의대, 제41회 이웃사랑 헌혈릴레이 개최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1.05.04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헌혈의집 동의대센터에서 3일부터 14일까지 2주간 진행
'제41회 동의가족 이웃사랑 헌혈릴레이'에 참여한 학생이 헌혈의집 동의대센터에서 헌혈을 하고 있다. 사진=동의대 제공
'제41회 동의가족 이웃사랑 헌혈릴레이'에 참여한 동의대 학생이 헌혈의집 동의대센터에서 헌혈을 하고 있다. 사진=동의대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동의대학교(총장 한수환)는 지역콜라보센터(소장 윤현서)가 5월 3일부터 14일까지 2주간 헌혈의집 동의대센터(생활과학관 112호)에서 ‘제41회 동의가족 이웃사랑 헌혈릴레이’를 진행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동의대 총학생회가 함께 참여해 헌혈릴레이 홍보와 헌혈의 집 봉사활동을 지원한다. 동의대는 헌혈에 참여하는 학생들과 교직원들에게 문화상품권과 영화관람권, 햄버거세트 교환권 등의 기념품을 제공하며, 우수 헌혈학과를 선정해 별도로 시상한다.

윤현서 지역콜라보센터 소장은 “동의대는 학생과 교직원들이 헌혈에 적극 동참해 지난해에는 대한적십자사의 최상위 생명나눔 학교로 선정되기도 했다”며 “마을축제 개최와 더불어 지역주민의 건강증진, 생활안전을 비롯해 온라인 교육 콘텐츠 보급, 오픈 캠퍼스 프로그램 등 다양한 방법으로 지역사회에 꾸준히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고 전했다.

동의대는 부산지역 대학 중 최초로 헌혈의 집을 개소했으며, 1999년 2학기부터 매학기 헌혈릴레이를 실시하고 있다. 동의대는 1999년 제1회 동의가족 이웃사랑 헌혈릴레이를 시작으로 지난해 11월 진행된 제40회 헌혈릴레이까지 22년간 총 4만8,326명이 생명 나눔에 동참했다.

대한적십자사 부산혈액원과 함께하는 이번 헌혈릴레이는 코로나19로 인한 혈액부족 문제 해결과 학생들의 특별한 나눔 실천을 위해 전혈헌혈 450명과 혈장헌혈 150명 등 참여인원 600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