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대 LINC+사업단, ‘2020년도 연차평가’ 상위 등급 선정
대전대 LINC+사업단, ‘2020년도 연차평가’ 상위 등급 선정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1.05.04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INC+사업 상위등급 평가결과를 게시한 대전대 캠퍼스 모습. 사진=대전대 제공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대전대학교 LINC+사업단(단장 겸 산학부총장 이영환 교수)이 최근 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대학(LINC+) 육성사업 연차평가에서 ‘상위’ 등급을 받았다고 4일 밝혔다.

평가에 따라 대전대 LINC+사업단은 5차년도 사업에서 42억6천만원을 배정받게 된다.

대전대 LINC+사업단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비대면 시스템 ‘O2O-HelpCall(Online to Offline 산학협력 서비스)을 가동시키는 등 미래지향적인 산학협력 서비스를 추진하며 산학협력의 지속성을 유지해왔다.

또 대학-기업-지역이 중심이 되는 ‘3-Way 리빙랩 플랫폼’의 확대 운영으로 매년 지역 산학협력의 선도적 역할은 물론 우수성과를 창출해왔다.

현장 중심의 산학협력 친화형 교육과정인 ‘DJU Co-op 플랫폼’의 운영으로 지역 인재 양성에 크게 기여했으며, The 4th Edu-Park와 연계한 4차 산업관련 미래 신산업 교육 체계를 완성했다.

이영환 산학부총장(LINC+사업단장)은 “2년 연속 상위 평가는 전 구성원들의 노력과 협력이 없었다면 불가능한 성과라 생각한다”며 “남은 LINC+사업에 다시 한번 힘을 합쳐 산학협력의 다양한 성과를 창출하고 지역사회에 공헌하는 대전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