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외대, ‘데이터 청년캠퍼스 운영대학’ 선정
한국외대, ‘데이터 청년캠퍼스 운영대학’ 선정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1.04.29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연어처리 기반 딥러닝 기술 융합 과정
한국외국어대학교가 '2021년 데이터 청년캠퍼스 운영대학'에 선정됐다. 한국외대 서울캠퍼스 전경. 사진=한국외대 제공
한국외국어대학교가 '2021년 데이터 청년캠퍼스 운영대학'에 선정됐다. 한국외대 서울캠퍼스 전경. 사진=한국외대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한국외국어대학교(HUFS, 총장 김인철)는 데이터 사이언스 인재 양성에 최적화된 교육과정 운영 역량을 갖춘 '2021년 데이터 청년캠퍼스 운영대학'에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이 주관하는 이 사업은 빅데이터 기술을 선도하는 국내 최고의 대학이 기업 수요에 부응하는 실무 중심 교육을 진행하고,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과 관련 기업이 빅데이터 직무 취업을 지원하는 빅데이터 인재 양성 사업이다.

'2021년 데이터 청년캠퍼스 운영대학'의 사업 총괄책임자인 두일철 교수는 “자연어처리 기술의 발전과 시장이 확대되면서 언어공학 기반의 자연어처리가 중요하다”며 “교육과정은 기업 멘토와 연계한 프로젝트 기반 실무 교육, 캐글(Kaggle) Competition을 이용한 팀 프로젝트 실습, 한국어에 특화된 자연어처리 실습으로 운영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한국외대 특성에 맞는 응용 언어학의 관점에서 컴퓨터언어학 이해(영어, 중국어 특징 이해)를 기반으로 머신러닝/딥러닝, 자연어 처리과정을 교육한다. 실무 중심의 프로젝트 멘토는 한국외대 AI교육원, 통번역대학원 등 교수진과 산업체 전문가가 함께 수행한다.

한국외대는 2019년 SW중심대학으로 선정되면서 'AI 시대를 개척하는 글로벌 융합 전문가 양성'의 실무 중심 교육을 수행하고 있으며, '데이터 기반 산학협력 혁신 캠퍼스'를 송도캠퍼스에서 조성하고 있다.

송도캠퍼스는 지난해 11월 3천억원의 투자를 유치해 개발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 중이다. 1단계는 송도 국제화 지원 특화 단지 조성의 일환으로 지난해 송도 외대국제교육센터를 완공했다. 2단계는 산·학·연 데이터플랫폼 캠퍼스를 조성한다.

AI교육원 두일철 교수는 “한국외대의 자연어처리 관련 인적, 물적 인프라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의 '데이터 청년캠퍼스' 교육과정을 접목해 산업계에 필요한 '자연어처리 기반의 데이터 사이언스 전문가'를 양성하겠다”며 “교육생, 학교, 산업체가 모두 만족하는 교육 프로그램을 수행하고, 코로나19 상황에 적합한 교육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한국외대 '자연어처리 기반 딥러닝 기술 융합 과정' 교육 프로그램은 데이터 관련 전공자(복수, 연계, 융합전공 포함 3~4학년), 만 34세 이하의 미취업 청년이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 5월 중으로 모집을 통해 7~8월, 10주간 프로젝트 교육이 진행될 예정이며, 교육비는 전액 정부가 지원한다.

또한, SQLD(SQL 개발자), ADsP(분석준전문가) 등 데이터 분야의 전문가 자격증 취득을 지원하며 취업 연계로 맞춤형 채용 정보를 제공한다. 우수 프로젝트 팀은 경진대회를 통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원장상에 선정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