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대 스포츠산업 창업지원센터, '스포츠산업 재창업지원사업’ 운영기관 선정
국민대 스포츠산업 창업지원센터, '스포츠산업 재창업지원사업’ 운영기관 선정
  • 오혜민 기자
  • 승인 2021.04.29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비·초기창업자부터 재창업자까지 창업 지원

[대학저널 오혜민 기자] 국민대학교(총장 임홍재)는 산학협력단 스포츠산업 창업지원센터가 기존 사업의 성과를 인정받아 ‘스포츠산업 재창업지원사업’ 운영기관으로 추가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따라서 예비·초기창업자부터 재창업자까지 창업을 지원하며, 12월까지 약 5억5000만 원의 사업비를 추가로 지원받는다.

국민대 스포츠산업 창업지원센터는 2017년부터 5년간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주관하는 ‘스포츠산업 예비초기창업지원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2020년까지 ‘스포츠산업 예비초기창업지원사업’을 통해 161명의 스포츠산업 분야의 창업자·예비창업자에게 창업교육을 제공했고, 42개 기업에게 사업화 자금과 보육프로그램을 지원해 성과를 낸 바 있다.

‘스포츠산업 재창업지원사업’은 스포츠산업분야 예비창업자, 재창업자 등에게 최대 5250만 원의 사업화 자금과 맞춤형 창업교육 및 창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하며, 국민체육진흥공단 스포츠산업지원 홈페이지(spobiz.kspo.or.kr)를 통해 5월 6일 오후 3시까지 참여기업을 모집하고 있다. 

사업의 총괄책임자인 국민대 글로벌창업벤처대학원의 김종택 교수는 ”대학의 우수한 창업 인프라와 연구팀의 사업운영 경험을 기반으로 스포츠산업분야의 혁신적 창업기업 육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