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C+대학을 가다] 전주비전대, 국가·지역 정책 연계 산업체 수요맞춤형 전문기술인력 양성
[LINC+대학을 가다] 전주비전대, 국가·지역 정책 연계 산업체 수요맞춤형 전문기술인력 양성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1.04.28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성장산업 인재 중점 육성…원스톱 공동 실습실 ‘Creative Factory’ 구축
전주비전대 ‘2020년 졸업작품전 사전심사 및 LINC+ 아이디어 경진대회’에서 심사자들이 참여 작품을 심사하고 있다. 사진=전주비전대 LINC+사업단 제공
전주비전대 ‘2020년 졸업작품전 사전심사 및 LINC+ 아이디어 경진대회’에서 심사자들이 참여 작품을 심사하고 있다. 사진=전주비전대 LINC+사업단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전주비전대학교 LINC+사업단은 사회수요를 반영한 맞춤형 교육과정 확산을 통해 학생의 취업난과 기업의 구인난 해소를 위한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산업체 요구에 부응하는 고등직업 전문인력 양성’을 비전으로, ‘이해관계자 요구 분석을 통한 사회맞춤형 교육 운영 및 인재양성 지역거점대학’을 목표로 국가·전북지역 산업정책과 연계한 산업체 수요맞춤형 우수 전문기술인력을 양성하고 지역산업과의 상생으로 경제위기 극복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9개 사회맞춤형 협약반 운영

전주비전대의 사회맞춤형 협약반은 ▲글로벌자동차부품정비(자동차로봇학과) ▲기계시스템디자인(기계과) ▲영상·디자인 융합인력양성(방송영상디자인과) ▲반도체특별교육과정(전자과) ▲헤어스타일리스트(미용건강과, 헤어미용전공) ▲에스테티션(미용건강과, 피부미용전공)의 단일학과와 ▲에너트로닉스(전기과, 신재생에너지과) ▲건설 Designer 양성(건축과, 지적토목학과) ▲ICT 융복합 인력양성(컴퓨터정보과, IT융합시스템과)의 융합학과를 구성해 총 9개 사회맞춤형 협약반을 운영하고 있다.

협약반 구성을 위해 산업체의 직무수요 요구 및 내·외부환경을 고려했고, 국가 및 전라북도 산업정책인 미래수송기계, 에너지신산업, 라이프케어, 정보통신융합의 4대 인재양성 산업분야와 연계된 학과를 선정했다.

전북도와 전주시가 4대 인재양성 분야의 혁신성장 동력으로 삼은 탄소, 드론, 3D 프린팅, 사물인터넷(IoT), ICT융복합, 농생명, 신재생에너지 분야 등 신성장산업 인재를 중점 육성하고자 현장실무교육인 캡스톤디자인, 현장실습과 연계한 학생 핵심역량강화 프로그램들을 운영하고 있으며, 143명의 채용약정협약을 체결한 100여개 산업체가 참여하고 있다.

전문화되고 특화된 산업체의 특성에 따라 맞춤형 교육이 가능하도록 대학과 산업체가 공동으로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으며, 특히 협약을 맺은 산업체는 학생 공동선발 과정, 정규수업, 캡스톤디자인 팀별 전문가 파견, 취업·진로 동아리와 멘토링의 멘토 활동 등 취업과 연계된 맞춤형 교육에 참여하고 있다. 이러한 협약산업체와의 협력을 발판으로 2020년 협약산업체 취업률은 72.2%을 달성했다.
 

원스톱 공동 실습실 ‘Creative Factory’

전주비전대는 창의융합형 교육을 위해 IoT, ICT, 드론, 3D프린팅 실습공간 등을 갖춘 원스톱 공동 실습실인 ‘Creative Factory’를 구축해 캡스톤디자인 교과목과 취업·직무 동아리 프로그램 등 다양한 현장중심 실습교육을 운영하며, PBL(Preblem Based Learning), 블렌디드 러닝(Blended Learning) 기반의 혁신적 교육과정을 도입했다. 최근에는 협약산업체와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LINC+ 코워킹(Co-Walking) 실습실을 추가 구축했으며 팀별 아이디어 회의, 학생 진로상담, 경력개발 프로그램, 협약산업체 재직자 교육 공간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창의적 문제해결 능력을 갖춘 창의융합형 인재를 양성하고자 LINC+사업에 참여하는 학과들의 캡스톤디자인 작품들을 대상으로 아이디어 경진대회도 개최했다.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수업으로 학생회의, 시제품 개발과 같은 활동이 어려웠던 캡스톤디자인 교과목을 보완하기 위해 시제품 완성보다 우수 아이디어 발굴에 중점을 둬 총 53개 출품작 중 13개 우수작품을 선정해 특허출원을 했다. 그 중 미용건강과의 ‘반영구 시술 전문가 도구 제작’ 작품은 특허청장상을 수상했다.

매년 개최되는 캡스톤디자인 경진대회에서는 학생들의 참신한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작품들이 다수 출품돼 산업통상부장관상, 중소기업벤처기업부장관상 등 36개의 외부기관장상을 수상했다. 또한 캠스텍과 학생들이 캡스톤디자인에서 구상한 아이디어로 산학공동제작한 ‘전기식 초미립자 분무기’는 2020년 10억원의 수출 성과를 거뒀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하는 전주비전대 LINC+

전주비전대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온라인 원격수업 스튜디오 구축 및 콘텐츠 개발 유지 인력확보, AR·VR 구현을 위한 실습실 환경 구축 및 교육프로그램 개발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실습공간 내 충분한 개인면적 확보를 통해 수업의 질을 향상시키고 온·오프라인을 연계한 블렌디드 러닝, 플립 러닝 등 원격교육 친화적 교과 개발 및 교수학습방법 운용을 적용한 비대면 교육프로그램을 시행할 예정이다.

산학공동기술개발과 애로기술지도에서도 비대면 평가시스템 구축, 원격교육프로그램 운영 지원으로 산업체 연계활동 개선 및 지원 프로그램도 강화도 계획하고 있다. 이러한 대응으로 학생과 교직원 간 소통강화와 탄력적인 수업운영 등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인터뷰 - 최승훈 전주비전대 LINC+사업단장

최승훈 전주비전대 LINC+사업단장

LINC+사업단 활동을 평가한다면.

2020년 전주비전대는 코로나19 확산이라는 위기의 언택트 시대에 대응하기 위해 정규교과에서는 비대면 수업 전환, 원격교육 콘텐츠 개발, 비교과 프로그램에서는 아이디어 경진대회, 1분 스피치 경진대회 등 학생 중심 직무역량강화 프로그램들을 추진해 취업에 강한 대학이라는 명성에 걸맞은 취업성과를 거뒀다.
 

전주비전대 LINC+사업단의 특징, 특성화 분야는.

전주비전대는 교육부가 발표하는 대학 취업률 통계에서 매년 상위권에 오르고 있으며, 2020년 발표에서는 취업률 78.2%로 전국 1위를 달성(전국 전문대학 나군)했다. 이러한 높은 취업 성과를 가져온 것은 수요자인 산업체와 학생이 중심이 되는 산학협력의 힘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현재 934개의 산업체가 가족회사로 협력하고 있으며 그 중 100여개 산업체가 LINC+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각 산업체에서는 맞춤형 인재 양성을 위해 현장 실무자들이 학생 선발부터 교육과정,‧교재개발에 공동으로 참여하고 있고, 더불어 산업체, 학교, 학과 단위의 정기적인 포럼 및 간담회를 개최해 산업체들의 요구사항을 파악하고 이를 교육과정에 반영하는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향후 계획은.

전주비전대는 지자체, 주변 대학, 산업체 등 지역발전 주체들과의 협력을 통해 산업체 요구에 부응하는 고등직업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지역거점대학이 될 것이며, 특히 LINC+사업단은 4차 산업혁명에 맞는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으로 청년 실업문제 해결, 산업체의 기업경쟁력 향상 등 지역 경제 발전에 도움이 되는 큰 역할을 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