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C+대학을 가다] 구미대, OJT 활성화로 실무능력 갖춘 인재 양성
[LINC+대학을 가다] 구미대, OJT 활성화로 실무능력 갖춘 인재 양성
  • 백두산 기자
  • 승인 2021.04.28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약반마다 현장미러형 실습실 구축해 실무능력 배양
산학협력 EXPO 구미대 부스. 사진=구미대 LINC+사업단 제공
산학협력 EXPO 구미대 부스. 사진=구미대 LINC+사업단 제공

[대학저널 백두산 기자] 구미대학교 LINC+사업단은 ‘지역사회 및 산업을 선도할 산학일체형 인재양성 선도대학’을 비전으로 내세우며 ‘산학일체형 교육을 통한 현장실무 인력양성’을 목표로 사업단을 운영하고 있다. 총 11개 협약반으로 구성돼 있으며, 이중 8개의 공학계열과 3개의 사회실무계열 협약반으로 이뤄져 있다. 구미대 LINC+사업단은 협약반 운영을 통해 대학이 실시하는 교육내용과 기업이 필요로 하는 기술의 미스매치를 최소화하기 위한 추진전략을 수립해 운영 중이다.
 

OJT기반 PBL 캡스톤디자인과목

구미대 LINC+사업단에서 추진하고 있는 OJT기반의 PBL 캡스톤디자인과목은 기업과 학생들이 모두 만족하는 독창적인 프로그램이다. 일반적인 캡스톤디자인 아이템은 학생들의 아이디어나 기업이 필요로 하는 분야로 선정하지만, 이 과정에서는 학생들이 기업에서 8주 동안 OJT를 하면서 직접 체험한 내용을 기반으로 아이템을 선정하므로 현장실무에 밀접한 내용으로 구성돼 만족도가 높다. 이러한 캡스톤디자인 교과목은 OJT교육-PBL캡스톤디자인-직무능력인증률 향상으로 이어져 구미대 LINC+사업의 혁신적 교육모델로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수요에 기반한 11개 협약반 운영

구미대 LINC+사업단은 총 11개의 협약반을 운영하고 있다. 우리나라 내륙 최대의 산업단지인 구미지역의 수요에 기반해 ▲EMC엔지니어반 ▲금형산업반 ▲전기안전관리자반 등 5개의 공학계열 협약반이 운영되고 있으며, 비공학계열 협약반으로는 ▲뷰티비즈니스반 ▲캐릭터콘텐츠반 등 2개의 협약반이 있다. 이외에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과 관련된 ▲AI코딩전문가반 ▲친환경지능형자동차정비반 ▲스마트팩토리품질경영반 등 4개의 협약반을 운영해 지역의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력을 양성하고 있다. 특히 ▲디지털 Impression 3D전문가반은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 협약반으로 4차년도에 신규 선정된 보건계열 협약반이다. 이 협약반은 치과병원에서 환자의 치아보철과 관련해 3D스캐너와 3D프린터를 활용함으로써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치료를 할 수 있는 치과위생사를 양성하는 과정으로 참여학생 100%가 취업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현장미러형 실습실 통한 현장실무형 인재 양성

구미대 협약기업은 에이치시티, 도레이BSF, 중앙모터스, 아이디뷰티를 비롯해 건실하고 발전 가능성이 높은 188개 산업체로 이뤄져 있다. 이들 협약 산업체는 구미대 LINC+사업단에서 운영하는 11개 협약반을 이수한 학생들을 채용하도록 채용약정협약을 맺고 있다. 이들 협약 산업체는 학생선발부터 산업체 전문가로서 교육에까지 직접 참여하고 있다.

특히 뷰티비즈니스반에서는 현장미러형 실습실을 활용해 학생들과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산업체와의 공동연구를 통해 천연 탈모방지 샴푸를 개발하는 등의 실적을 달성했다. 이처럼 협약반의 업무에 적합하게 구축한 현장미러형 실습실을 통해 기업의 근무와 동일한 실습교육을 이수하게 함으로써, 졸업 후 대학과 기업의 미스매치를 최소화하고 즉시 투입 가능한 현장실무형 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각 협약반마다 현장미러형 실습실 구축

구미대는 각 협약반마다 참여기업의 시설과 동일한 시설과 장비를 갖춰 놓은 현장미러형 실습실을 구축하고 있다. 특히 EMC센터, 뷰티비즈니스센터, 금형센터는 실제 기업과 동일한 시설과 장비를 갖추고 있으며, 스마트팩토리실습실, 게임캐릭터 개발실습실, AI코딩 실습실은 현장에서 사용하는 장비를 도입해 모형 실습실을 구축했다. EMC센터는 국내 및 해외규격기관의 지정시험기관으로 지정됐으며, 여러 기업들이 의뢰한 생산제품을 대상으로 규격통과 여부를 시험하고 규격인증서를 발행하는 기관이다. 참여 학생들은 OJT를 통해 직접 규격인증시험과정을 보고 배우고 실습하고 있다. 스마트팩토리 실습실은 생산현장에서 도입하고 있는 MES시스템과 컨베이어 벨트 등 생산시설을 갖춰 현장과 동일한 스마트팩토리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대학 교육 탈바꿈

구미대는 LINC+사업을 통해 대학의 교육을 공급자 위주에서 수요자 위주로 탈바꿈하는 계기가 됐다. 특히 대학 내 맞춤형교육의 필요성과 성과를 알려 이를 확산시키는데 크게 공헌했다. LINC+사업단에 참여하는 협약반 수가 8개에서 11개로 확대됐고, 참여학생 수는 195명에서 4차년도 316명으로 증가했다.

또 채용약정 학생 수도 1차년도 155명에서 4차년도 225명으로 증가됐으며, 총 14개의 현장미러형 실습실을 구축해 맞춤형교육에 활용하고 있다. 이러한 취업처와 시설 확충을 통해 학생들과 참여기업의 만족도 또한 각각 1차년도 68%, 70%에서 4차년도 83.1%, 88.5%로 대폭 개선됐다. 특히 참여기업의 전문가들이 직접 평가를 통해 검증한 학생들의 직무능력인증률이 1차년도 48.2%에서 4차년도 78.4%로 증가한 것은 LINC+사업의 가장 큰 성과다.

■ 인터뷰 - 배장근 구미대 LINC+사업단장

배장근 구미대 LINC+사업단장

LINC+사업단 활동을 평가한다면.

LINC+사업의 핵심은 기업이 필요로 하는 기술과 대학졸업생의 기술역량 미스매치 해소다. 이러한 목표 달성을 위해 건실한 협약 산업체와 사업 참여 학생들의 채용 연계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왔다. 또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협약반의 확대를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1차년도 8개 협약반에서 출발해 2개가 폐지 또는 통합되고 신규로
5개가 추가돼 현재 11개의 협약반이 운영되고 있다. 결론적으로 대학의 교육방향을 이러한 맞춤식 과정이 확대되는 방향으로 개편되도록 기여했다. LINC+사업을 통해 입학이 곧 취업이고, 대학교육이 취업하고자 하는 기업이 필요로 하는 방향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교육목표의 전환을 이룩하는 데 크게 공헌했다고 생각한다.


구미대 LINC+사업단의 특징, 특성화 분야는.

구미대 LINC+사업만의 특성화 분야는 OJT 활성화라고 할 수 있다. 대학 내 구축된 현장미러형 실습실과 참여기업에서 실시하는 OJT는 실무능력을 배양하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 EMC센터에서는 기업이 의뢰한 규격시험 제품을 대상으로 실제 규격시험 업무에 투입돼 이론과 실습교육을 실시했다. 캐릭터콘텐츠반은 OJT교과목에서 참여기업 전문가들이 제시한 문제를 파악하고 이를 수업시간에 해결하는 PBL방식으로 진행했으며, 진행결과 발표로 이뤄지는 직무능력컨테스트를 통해 학생들의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었다. 스마트팩토리 협약반에서는 현장과 동일하게 모의로 설정된 생산공정을 이해하고 직접 생산과정을 거치면서 MES프로그램을 운용하도록 OJT를 실시했다. 이렇듯 다양한 OJT를 통해 기업현장에서 수행하는 것과 동일한 업무를 진행함으로써 기업-대학 미스매치 해소라는 사업의 목적을 달성할 수 있었다.


LINC+사업의 역할과 가치는.

대학의 교육이 학과전체 학생이 획일적인 교육을 받는 과거의 방식을 탈피하는 것이 중요하다. 동일한 학과에 입학한 학생이더라도 희망하는 취업처나 적성에 따라 교육방식도 달라져야 한다. LINC+사업은 이러한 현실에 가장 맞는 사업이다. 특히 전문대학의 목적은 기업이 필요로 하는 전문기술인을 양성해 취업시키는 것이다. 이를 위해 대학 내 또는 학과 내에서 특정한 일부분의 학생을 대상으로 입학-교육-취업이 연결된 파이프라인을 확보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 LINC+사업은 취업약정을 통해 이러한 목적에 맞게 설계된 사업이며, 학과마다 이러한 분야를 많이 확보하는 것이 대학 및 학과특성화의 바람직한 방향일 것이다. 구미대에서는 이러한 취지를 공감하고 이러한 목적에 부합할 수 있도록 협약기업을 확대하고, 기업과 동일한 교육시설을 구축하고, 기업과의 공동교육을 활성화해 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