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C+대학을 가다] 연성대, 전통 서비스 산업 ‘디지털 전환’ 견인 맞춤형 전문인재 양성의 요람
[LINC+대학을 가다] 연성대, 전통 서비스 산업 ‘디지털 전환’ 견인 맞춤형 전문인재 양성의 요람
  • 임지연 기자
  • 승인 2021.04.28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休)·미(美)·안(安) 서비스산업 ·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분야 맞춤 10개 과정 운영
연성대 학생들이 현장미러형 실습실에서 중국어 샵마스터 판매실습을 잔행하고 있다.
연성대 학생들이 현장미러형 실습실에서 중국어 샵마스터 판매실습을 잔행하고 있다.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연성대학교는 ‘휴(休)·미(美)·안(安) 서비스산업 분야 창의‧ 융합형 실무인재 양성’을 LINC+사업 목표로 설정했다. 이에 따라 ▲휴(休)·미(美)·안(安) 서비스산업 모니터링 체제 구축 ▲서비스 산업체 네트워크 활성화 ▲사회수요 맞춤형 직무교육 수월성 강화 ▲Gemstone 경력개발시스템 운영 특화 ▲협약산업체 맞춤형 취업지원 등 6대 추진과제를 설정하고, 과제별 핵심 프로그램들을 개발·운영하고 있다.

 

휴(休)·미(美)·안(安) 서비스 산업 분야 등 직무 10개 과정
연성대는 대학 배출 인재와 산업체 요구 인재 간 역량 수준 미스매치를 해결하기 위해 참여 산업체의 요구를 적극 반영한 기업맞춤 인재양성 체제를 구축했다. 이를 토대로 2017년부터 지식서비스 산업 분야 중 강점이 있고, 성장 잠재력이 높은 휴(休)·미(美)·안(安) 서비스 산업 가운데 맞춤 교육이 필요한 직무를 대상으로 7개 과정을 도출·운영하고 있다.

휴(休) 서비스는 투어 스페셜리스트·프랜차이즈 F&B·이탈리안비스트로 등 3개 과정, 미(美) 서비스는 엘카 뷰티어드바이저·커커헤어디자인·중국어샵마스터 등 3개 과정, 안(安) 서비스는 인테리어 CM(Construction Manager) 과정을 운영한다.

2019년부터는 IoT CS 과정과 빅데이터프로그래밍 과정을 추가해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분야 기업 맞춤형 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2020년에는 전통적인 뷰티산업에 ICT기술 활용능력을 강화한 스마트 뷰티어드바이저 과정을 운영함으로써 전문대학 LINC+사업단 중 최초로 서비스산업의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을 견인할 수 있는 인력까지 맞춤형으로 양성할 수 있게 됐다.

연성대 학생이 스마트 뷰티어드바이저 캡스톤디자인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성대 학생이 스마트 뷰티어드바이저 캡스톤디자인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4대 교육영역으로 특화…기업맞춤 지식·기술·태도 함양 지원
연성대 LINC+사업단은 참여학생들이 참여기업 인재상과 요구 직무능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직업기초소양(기업문화 이해, 직업윤리 등), 서비스매니지먼트, 전공실무, OJT 등 4개 교육영역으로 특화했다. 전공교육은 크게 현장미러형 실습실에서 현장처럼 연습하는 ‘OFF-JT’와 실제 현장에서 이뤄지는 ‘OJT’로 구성해 산학이 공동으로 운영하고 있다. 여기에 전산적 사고(Computational Thinking), 인공지능의 이해 등 비정규 특강을 운영해 혁명적 산업변화에 대한 적응력을 함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LINC+사업의 성공적인 안착에는 우수 산업체를 확보하고 지역사회의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참여·협업이 필수적이다. 이에 따라 연성대 LINC+사업단은 2020년 기준 89개의 산업체와 협약을 맺었다. 사업 추진을 위해 구성한 다양한 협의체에도 지역사회 산·학·관·직능단체가 협업하고 있으며, 기업 맞춤 교육모델 확산에 학과와 부서 교·직원이 함께하고 있다.

협약기업은 교육내용 개발, 현장미러형 실습실 구축 등 전반적인 교육 운영에 동참하고 있다. 또한 협약기업 인재상에 부합하는 우수한 학생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과정이수자에게 경력인정, 추가적인 급여지급 등 참여 기업으로부터 프린지 베네피트(fringe benefit)를 지원받고 있다. 연성대 역시 재직자 교육, 애로기술 지도, 공동기술 개발 등으로 기업을 지원하면서 상호 호혜적인 관계를 강화, 산학일체형 고등직업 교육모델 정착을 위해 매진하고 있다.

연성대 LINC+사업단은 2020년 코로나19로 서비스 산업분야 참여기업의 어려움이 컸음에도 불구하고 약정인원 대비 전체 취업률 89.8%를 달성하는 등 서비스 산업분야 기업 구인난과 학생 취업난 해소에 기여하는 성과를 도출했다. 특히 뷰티산업의 디지털 전환 지원 인력을 양성하는 스마트 뷰티어드바이저 과정에서는 맞춤형화장품조제관리사 자격증 2명 취득, 약정취업률 100%를 달성하는 큰 성과를 냈다.

또한 인테리어CM과정은 2020년 한국인테리어대전·공간디자인대전에 참가한 학생 38명 가운데 36명이 수상하고, 18명이 실내건축산업기사 자격을 취득하는 등 기업맞춤교육의 우수성을 대외적으로도 공인 받는 성과를 얻었다.

 

■ INTERVIEW - 김진배 연성대 LINC+사업단장

LINC+사업의 가치는 무엇이라 보는지.
우리 대학 LINC+사업단의 모토는 ‘현장처럼 배워서 현장으로 나간다’다. 지역산업에서 고루 통용될 수 있는 산업 중심 교육(Industry Oriented Education)에 LINC+사업 참여 기업 업무규칙까지 교육 내용을 담고, 현장미러형 교육환경을 활용한 산학 공동교육을 통해 현장에 즉시 투입 가능한 인재를 양성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연성대 LINC+사업단의 그간 활동을 평가한다면.
2017년에 LINC+사업에 선정돼 4년간 약정취업률 평균 약 76.8%를 달성함으로써 학생 취업난과 기업 구인난 해소에 일조하고, 대학취업률 72.6%(2020년 정보공시) 달성에도 기여하고 있다.

또한 2019년부터 IoT CS · 빅데이터프로그래밍 과정 등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분야 인재 양성뿐만 아니라 스마트 뷰티어드바이저 과정을 론칭해 전통적인 서비스 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견인할 수 있는 인력 양성까지 선도하고 있다.

LINC+사업단의 향후 계획은.
ICT 기술로 촉발된 4차 산업혁명으로 미래에는 갖가지 형태의 로봇(인공지능 기술 포함)이 인간과 경쟁하고, 협업하며 일하게 될 것이다. 이에 2020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스마트 뷰티어드바이저 과정을 통해 얻은 노하우를 대학 내 타 산업분야는 물론 타 사업단으로 확산해 전문대학이 전통산업의 디지털 · 인공지능 전환을 충실히 뒷받침하는데 일조하고자 한다.

또한 산업 중심 교육을 통해 배출된 인재에 비해 지식 · 기술 · 태도 측면에서 비교 우위의 인재를 양성 · 공급해 기업 맞춤 교육의 가치를 입증할 수 있는 우수사례를 더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나아가 기업 맞춤 인력 양성에 참여한 산업체를 적극 지원해 상호 호혜적 산학일체형 맞춤 교육모델을 정립하고, 비용 · 효과성도 지속적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연성대가 지역사회‧ 산업 요구에 부응하는 산학일체형 맞춤 인력양성기관으로 자리매김하는 데도 노력을 다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