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C+대학을 가다] 동양미래대, 학생 성장단계별 맞춤형 취업교육으로 ‘CODE’ 맞춤인재 양성
[LINC+대학을 가다] 동양미래대, 학생 성장단계별 맞춤형 취업교육으로 ‘CODE’ 맞춤인재 양성
  • 임지연 기자
  • 승인 2021.04.28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지역 유일 공학계열 특성화 대학’ 특성 맞춘 11개 협약반 운영
동양미래대 ‘DMU LINC+ Festival’
동양미래대 ‘DMU LINC+ Festival’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동양미래대학교 LINC+사업단은 ‘창의적이고 슬기로운 전문직업인 양성’이라는 대학 미션과 ‘전문성과 인성의 산실, 최고의 직업교육선도대학’ 비전에 따라 ‘수도권 서남부 지역의 인더스트리 4.0 시대를 선도하는 대학’을 사회맞춤형 사업 비전으로, ‘사회의 요구에 부응하는 CODE 맞춤인재 배출’을 목표로 설정했다. ‘CODE’는 창의적 사고능력(with Creative thinking)과 융합적 사고능력을 갖춘(with cOnvergent thinking) 산업체요구에 맞는 전문가(industrially Demanded Expert)를 뜻한다.

LINC+사업단은 ‘CODE 맞춤인재’ 양성을 위해 협약산업체와 참여학과 구성원으로 이뤄진 ‘DMU LINC+ 협의체’를 구성했다. LINC+사업에는 현재 총 13개 학과가 참여해 11개의 사회맞춤형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13개 학과에서 11개 협약반 운영
동양미래대 LINC+사업단은 2017년 제조장비제작과정반(기계공학과), 자동화설비엔지니어링과정반(자동화공학과), 전자측정시험인증과정반(정보전자공학과), 정보통신기기개발과정반(정보통신공학과), 차세대ICT개발과정반(컴퓨터소프트웨어공학과), 물류 및 SCMERP 전문가 과정반(경영학과·유통마케팅학과) 총 6개 협약반을 구성·운영했다.

이후 2019년 지능형컴퓨팅과정반(컴퓨터정보공학과), 미래생명공학기술과정반(생명화학공학과·식품공학과), 차세대공간 제작 및 연출전문가과정(실내환경디자인과) 등 3개 협약반을 추가해 총 9개 협약반을 구성했다.

2020년에는 사업을 수행하는 수도권 전문대학 11개교 중 유일하게 4차 산업혁명 혁신선도 협약반 과정에 두 개가 신규로 선정돼 11개의 협약반을 운영했다. 선정된 두 개 과정은 스마트제조 융합설계과정(기계설계공학과)과 미래형모빌리티 전동구동시스템과정(전기공학과)이다.

동양미래대 LINC+사업단은 협약반 운영을 위해 인근 지역 산업체와 협약을 맺었다. 서울 서남부 지역 지역연계성 강화와 지역산업 활성화가 목표다. 4차년도 협약산업체 122개 중 118개 기업이 대학 반경 50km 내 지역산업체로 구성돼 있으며, 5차년도에도 동일한 비율로 구성돼 지역과의 연계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협약산업체는 산업체 직무분석부터 학생 선발, 교육과정 개발·운영, 현장실습, 취업에 이르는 전 과정을 공동으로 운영하고, 교육과정의 환류·개선과 비정규 교육과정 등 각종 지원에 참여한다.

동양미래대 원격강의 공용실습실
동양미래대 원격강의 공용실습실

‘구축 계획 - 구축 - 활용 - 평가 · 환류’ 체계 구성
산학일체형 교육과정 · 환경 구축

동양미래대 LINC+사업단은 산학일체형 교육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구축 계획-구축-활용-평가·환류’ 체계를 구성했다. 특히 ‘구축 계획’ 단계에서는 협약산업체 담당자가 참여하는 ‘사회맞춤형학과 교육과정 개발 및 운영위원회’를 구성, 교육환경 기반 구축을 지원하도록 했다.

이를 통해 동양미래대에는 현재까지 총 21개의 미러형 실습실이 개선·구축됐다. 실습실 환경도 우수하다. 미러형 실습실 환경을 협약산업체 환경과 비교해본 결과, 전체 21개 미러형 실습실 중에서 17개 실습실(81%)이 ‘우수’로 평가됐다.

이곳에서는 지난해 정규 교과목 30개와 비정규 프로그램 22개가 운영됐다.

4차년도에는 현장실습·공동운영 교과목도 확대·운영했다. 총 57개 기업이 참여해 5개의 공동운영 교과목을 운영했으며, 102명의 학생이 현장실습에 참여했다. 또한 다양한 비정규 프로그램을 강화해 전문가 직무 특강 16회, 진로·취업 상담 2058회, 자격증 취득 특강 2건, 경진대회 24건, 멘토링 11건을 운영했다.

이외에도 교육과정 운영의 질적 향상을 위해 총 24개의 교과목을 PBL(Project Based Learning), FL(Flipped Learning), BL(Blended Learning) 등 혁신적 교육과정으로 운영했다. 교직원 전공 직무 연수도 10건 지원했으며, 협약반별 2021학년도 역량기반 현장중심 사회맞춤형 교육과정 개발도 완료했다.

동양미래대 LINC+사업단은 코로나19로 진행이 어려운 현장견학을 대체하기 위해 Zoom으로 협약산업체 근로 환경과 기업소개를 실시간 중계할 계획이다. 또한 현장실습을 대체하기 위해서는 협약산업체 임직원을 학교로 초빙, 미러형 실습실에서 현장 실습을 진행할 방침이다.

 

■ INTERVIEW - 이영화 동양미래대 산학협력단장

동양미래대 LINC+사업단의 그간 활동을 평가한다면.
LINC+사업을 통해 대학과 서울 서남부 지역 중소·중견기업들과의 협력을 강화했다. 산업체에서 희망하는 직업교육을 통해 현장중심형 맞춤 인재 양성이 가능했고, 그 결과 협약산업체 취업률이 향상됐다.

코로나19로 인한 환경변화에 대한 대응책도 마련했다. 실시간 온라인 특강 · 비대면 비정규 프로그램의 지원방안을 모색하고, 비대면 수업 확장에 따른 기존 강의실 개선 · 원격 수업이 가능한 강의실 구축도 진행했다. 이에 따라 동양미래대는 비대면 프로그램을 온라인으로 대체 운영해 진행 프로그램 중 55%를 비대면으로 소화했다. 계획 대비 80% 이상의 프로그램을 진행해 미진행률도 최소화했다. 또한 화상강의 · 온라인 교육을 위해 원격 강의 공용 실습실 2개를 구축하고, 4개의 강의실을 보강했다.

동양미래대 LINC+사업단의 특징과 특성화 분야는.
동양미래대는 서울 지역 유일의 공학계열 특성화 대학이다. 이에 따라 로봇, IoT, 인공지능, 데이터기술에 의한 산업환경 변화에 긴밀하게 연결된 학과 구성으로 인더스트리 4.0 시대를 선도하고 있다. LINC+사업단은 수도권 서남부 인더스트리 4.0 선도 분야를 위한 CODE 맞춤인재 양성을 위해 학생 성장단계별 맞춤형 취업교육의 효과를 극대화하고, 지속가능한 산학협력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LINC+사업단의 역할과 가치는 무엇이라 보는지.
동양미래대는 ‘몸에 지닌 작은 기술이 천만금의 재산보다 낫다(積財千萬不如薄技在身)’라는 교시와 ‘성실, 근검, 박애’라는 교훈 아래 아시아 직업교육허브대학의 비전을 갖고 국가와 사회가 필요로 하는 전문직업인력 양성을 선도해 왔다.

LINC+사업단은 이런 학교의 교시와 비전을 바탕으로 수도권 서남부 제조형 지식산업 중심 차세대 산업분야의 산업체 수요를 분석하고, 그에 맞춰 맞춤형 교육을 산학공동으로 실시해 구인-구직의 미스매치를 해소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LINC+사업단의 향후 계획은.
LINC+사업이 종료되더라도 그동안 구축한 교육시스템과 인적 · 물적 네트워크를 통해, 지속적으로 우수한 ‘CODE 맞춤인재’ 양성을 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해 지역산업의 발전과 지역의 균형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