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NC+대학을 가다] 강동대, 산·학 친화 네트워크 기반 현장맞춤형 인재 양성
[LINC+대학을 가다] 강동대, 산·학 친화 네트워크 기반 현장맞춤형 인재 양성
  • 황혜원 기자
  • 승인 2021.04.28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 - 협약업체- 대학’ 거버넌스 체계 구축…사업 효율성 제고
강동대 마을만들기 플래너 과정 학생들이 ‘2020년도 마을만들기 디자인 캠프’에 참여한 모습. 사진=강동대 LINC+사업단 제공

[대학저널 황혜원 기자] 강동대학교는 단순 지식만을 갖춘 사람이 아닌 사회가 요구하는 인성과 창의성을 겸비한 인재 양성에 노력하고 있다. 이에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사회맞춤형 고숙련 전문인재 양성을 목표로 LINC+사업을 운영하고 있으며, 안전, 디자인, 문화, 복지 분야에서 총 10개 과정의 협약반을 구성 중이다. 지역사회와 이해관계자의 수요를 반영한 융합 교육과정과 직업교육 환경 구축을 통해 사회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인재를 길러내고 있다.

 

안전, 디자인, 문화, 복지 분야 10개 협약반 운영
강동대 LINC+사업단은 다양한 교육방식 채택으로 사회가 요구하는 창의적 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현재 운영 중인 과정은 안전, 디자인, 문화, 복지 분야의 ▲전기·태양광에너지 ▲마을만들기 플래너 ▲제과·제빵 ▲경호·경비 ▲패션생산관리 ▲귀금속가공·주얼리마케팅 ▲청각관리사 ▲온라인광고홍보전문가 ▲장애복지 ▲소방안전 기술 인력 양성과정 등이다.

공동선발위원회를 구성해 각 협약업체의 인재상을 고려한 학생을 선발하고, 교육과정편성위원회를 거쳐 사회맞춤형 핵심 역량을 매칭하고 있다. 현재 취업약정 협약을 맺은 기업은 86개로 각 기업과 학생을 매칭해 기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있으며, 연계교육을 실시해 취업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또 협약업체와의 협력적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하고 ‘학생-협약업체-대학’ 간 소통을 이어가는 등 전략형 산학협력 체제를 공고히 하고 있다. 

교육환경 변화 따라 원격교육센터 직제 개편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정상적인 사업 운영이 어려웠지만 교육환경 급변에 맞춰 원격교육센터 직제를 개편했다. 안정된 시스템 제공, 첨단실습실을 활용한 다양한 콘텐츠 개발에 박차를 가해 디지털 맞춤교육을 실현하고자 했다. 

또한 대면·비대면 수업, 회의 등을 통해 학생과 협약업체와의 협력을 이어왔으며, 온라인 산학협력 EXPO, 성과포럼 등을 개최했다. 학생지원 교육시간을 유연화하고 양방향 비대면 프로그램, 온라인 학생지원 프로그램 ‘플랜B 프로젝트’, ‘플랜C 프로젝트’ 등을 실시해 학생의 실무역량과 자신감을 높였으며, 원격교수법 특강, 산학협력 연수지원 등으로 교육의 저변을 넓히고자 했다.

이에 온라인 교육에 대한 학생의 만족도는 95%로 전체 학생지원 프로그램 만족도 보다 4.1%p 높게 나타났다.

또 현장 중심의 창의융합교육이 가능하도록 현장미러형 실습실 17개를 구축했다. 4차 산업혁명 기술 교육을 위한 VR시스템, 드론, 3D 프린터, 3D 스캐너, 3D 펜 등이 갖춰졌으며 FAB CAFE, PBL실습실, 1인 크리에이터실습실 등의 첨단 공통실습실도 완비해 다양한 직업교육훈련이 가능토록 했다. 

강동대 LINC+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학생들
강동대 LINC+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학생들. 사진=강동대 LINC+사업단 제공

참여자 만족도, 협약업체 취업률 상승

유연한 학사제도 운영, 산업체 교육 참여 확대, 인프라 확충 등은 사업 참여자의 만족도 상승, 취업성과 확대로 이어지고 있다. 2017년 산업체 만족도는 78.9%, 2018년에는 89.8%, 2019년에는 81.8%, 2020년에는 90.6%으로 상승했다. 같은 기간 학생 만족도 역시 평균 85.9%를 상회했다.  

산업체 맞춤형 교육과정을 통한 취업성과 상승도 눈에 띄는 부분이다. 2017년 140명이 참여해 63.6%의 취업률을 나타냈던 것에서, 2019년에는 252명이 참가해 88.5% 학생이 협약산업체로의 취업에 성공했다. 

강동대 LINC+사업단은 올해도 우수성과를 이어나가기 위해 온·오프라인 블렌디드 러닝, 프로젝트 중심 교육 PBL 수업 및 성과발표회, 협약과정별 산업체가 참여하는 캡스톤디자인 등을 실시해 수업 우수사례를 지속 발굴할 예정이다.  

 

■INTERVIEW - 남후남 강동대 LINC+사업단장

 

그간 LINC+사업단의 활동을 평가한다면.
지난해 사업에는 10개 과정, 251명 학생, 86개 협약업체가 참여했다. 과정별 전공지식과 실무역량·창의역량 등을 갖춘 인재 양성을 위해 3대 목표와 5개 추진전략을 설정해 사업을 운영했다. 학생지원을 위해 교직원의 역량강화에 힘쓰고, 현장적응력 향상 · 전공직무 실무능력 강화를 위한 기회를 부여해 현실적인 진로 설계와 취업 매칭을 이뤘다고 본다. 

강동대 LINC+사업단의 특징은.
‘산학친화형 교육’, ‘교육수요자와의 쌍방향 소통 인프라’다. 교과 ·비교과 교육에 협약업체 인사가 참여해 실무 중심의 양질의 교육을 제공하고, 학생의 성장단계별 역량 강화에 도움을 주고 있다. 

또 기존 GDI인재양성통합관리시스템을 고도화해 ‘학생-협약업체-사업단’의 쌍방향 소통을 실현했다. 업무공유 및 학생관리 효율성이 높아짐에 따라 교육의 시너지도 높아졌으며, 교육 수요자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었다. 

LINC+사업 활성화를 위한 대학 차원의 지원은.
강동대는 중장기발전계획 ‘GDU’s Way 2024+’ 수립에 따라 산학협력 및 지역 동반성장 역량에 중점을 두고 있다. 

우선 대학이 보유한 인적·물적·지적자원을 개방, 공유한다. LINC+사업으로 구축된 공용의 첨단실습실을 활용해 지역주민, 협약업체 인사, 학생들의 신성장 분야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과 실습을 추진하고 있다. 산업체 ·지역과 유기적 연계를 통한 주민 ·학생 · 산업체를 잇는 역할을 하는 것은 물론 교육 나눔의 선순환 고리를 완성하고 있다.

LINC+사업의 가치는 무엇이라고 보나.
무엇보다 대학 내 사회맞춤형 교육이 정착되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 교육의 가치가 무엇인지 다시 한 번 생각해보는 기회였다. 학생이 배우고 싶은 교육과 산업체가 요구하는 역량을 매치해 함께 경쟁력을 키우는 것이다. 

향후 4차 산업혁명에 따라 직업 세계가 바뀔 것이라 한다. 전문대의 역할 변화도 필요한 가운데, LINC+사업은 사회 변화와 함께하는 상생사업이라고 본다. 

LINC+사업단의 향후 계획은.
협약업체와의 협업은 사회맞춤형 교육 확산에 무엇보다 큰 부분을 차지한다. 학생 개인별 맞춤 교육을 통한 역량 강화를 위해 협약업체와 적극 교류하고, 교육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협력 프로그램을 끊임없이 논의해 지원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