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코로나19 특수성 반영 '2021학년도 교원능력개발평가' 제도 개선 추진
교육부, 코로나19 특수성 반영 '2021학년도 교원능력개발평가' 제도 개선 추진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1.04.22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원 부담 완화 위해 평가 방법 등 개선
하반기 현장 의견 수렴 통한 관련 법령 개정 등 개선 방안 마련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교육부가 코로나19로 인한 학교 교육활동 부담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2021학년도 교원능력개발평가 제도 개선을 추진한다.

교육부는 22일 제2차 학교일상회복지원단회의를 열고 교원능력개발평가 제도 개선 추진 내용과 2021학년도 평가 실시 계획을 시·도교육청에 안내했다. 

교육부는 코로나19로 인한 학교 교육활동의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2021학년도 교원능력개발평가는 평가 방법 등을 개선해 실시할 예정이다. 코로나19 특수성을 반영한 예시 평가 문항을 마련해 학생·학부모 만족도조사도 실시한다. 

교육부는 교원의 평가 부담 완화를 위해 동료 교원평가를 실시하지 않고, 모바일 기기를 활용한 학생·학부모 만족도조사 참여도 지원한다. 

아울러 부적절한 서술형 답변을 사전 차단(필터링)하는 시스템 개선도 지원한다.

자료=교육부 제공

교육부는 개선안 실시에 대한 교육현장 의견을 바탕으로 하반기에 교원능력개발평가 제도 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교육부가 이날 밝힌 평가 실시 계획에 따르면 5월 초까지 시·도교육청별 2021학년도 교원능력개발평가 시행계획을 수립하며, 모바일 웹페이지 구축·시스템 개선과 시범운영은 오는 8월까지 진행한다. 또한 11월까지 단위학교별 교원능력개발평가를 실시하고, 평가결과 처리는 12월부터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