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속된 교수에 ‘직위해제’ 대신 급여 지급한 서강대
구속된 교수에 ‘직위해제’ 대신 급여 지급한 서강대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1.04.21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서강대 개교 첫 종합감사 결과 발표
2000여명 기부금 교비회계 대신 법인회계로 세입처리
이사장은 규정 무시한채 교원 채용 면접...총장은 직원 채용 후 이사장에 사후 보고
서강대 캠퍼스 전경.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서강대학교가 구속수감 중인 교수에게 직위해제 등 조치를 하지 않은채 급여를 지급하고 사학연금 자격까지 유지하도록 한 사실이 교육부 감사 결과 밝혀졌다. 또한 3년간 2000명이 학교 발전을 위해 기부한 기부금 7억7600여만원을 교비회계 대신 법인회계로 세입 처리한 사실도 드러났다.

교육부는 21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학교법인 서강대와 서강대 종합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감사 결과 서강대는 지난 해 2월 구속 수감 중인 교수에게 별다른 조치없이 금여 6500여만원을 교비회계에서 지급했다.

서강대는 이에 그치지 않고 해당 교수가 같은 해 4월 징역형이 확정돼 당연퇴직 사유에 해당함에도 퇴직 처리를 하지 않고 급여 전액을 지급하고 사립학교 교직원 연금자격도 유지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서강대 또한 학교 교육에 사용할 목적으로 받은 기부금은 교비회계 세입으로 하도록 돼 있음에도 2017회계연도부터 2019회계연도까지 1989명이 기부한 교육시설 건립, 학생 장학금 및 생활비 지원 등 학교교육 사용목적 기부금 7억 7675만원을 법인회계로 세입처리했다.

또한 교원 임용 시 이사장이 28차례 면접심사에 참석하고, 총장의 임용 제청 전 이사장과 상임이사의 면접 절차를 요구하는 등 교원 신규채용 시 법인 이사장이 부적정하게 참여한 사실도 드러났다.

서강대는 또한 전임 총장이 직원 11명을 채용하면서 임용 제청 절차를 생략하고 직접 채용 후 이사장에게 결과를 사후 통보하는 등 직원 임용 절차를 준수하지 않았다.

이와 함께 직원 채용 시 취업지원 대상자에게 만점 대비 가점이 아닌 취득 점수 대비 가점을 부여해 서류전형에서 합격권 내 후보자가 탈락한 것도 감사에서 드러났다.

교육용기본재산인 동문회관의 1~4층과 11층에 대한 운영권을 교육부 허가없이 동문회에 무상 양도한 사실도 감사 결과 드러났다. 동문회는 2003년부터 이 공간을 임대해 수익을 내 왔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