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통일인문학연구단 국내학술심포지엄 개최
건국대, 통일인문학연구단 국내학술심포지엄 개최
  • 임지연 기자
  • 승인 2021.04.2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단체제와 일상 간의 어긋남과 접속 예측’ 주제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건국대학교(총장 전영재)는 통일인문학연구단이 오는 23일 제43회 국내학술심포지엄을 연다고 21일 밝혔다.

심포지엄은 ‘분단체제와 일상 간의 어긋남과 접속 예측’이라는 주제로 열리며, ‘남북의 생활문화 속 일생의례의 지속 의지 비교’, ‘탈북여성의 기억을 통해 본 남북의 젠더의식 비교’, ‘북한소설 <벗>을 통해 본 ‘가족’과 ‘사랑’의 의미 연구‘ 등 3편의 논문이 발표된다.

논문들은 분단체제가 요구하는 삶의 방식을 따르지 않고 어긋남을 만들어내는 일상의 양상에 주목하는 연구다. 분단체제와 일상 간의 어긋남이 드러나는 지점이자 남과 북의 주민들이 상호 접속할 수 있는 공영역을 담론화 하고, 생활세계 속 남북의 정서적 인간관계와 여성문제에 대한 비교 연구를 수행한다.

김성민 건국대 통일인문학연구단장은 “분단체제와 생활세계의 충돌과 공존, 상호접속의 가능성을 확인하고 담론화 하는 연구라는 점에서 학계의 관심을 끌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학술대회는 온라인 줌(ZOOM)으로 열리며, 자유로운 참가가 가능하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