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실대 최대선 교수 연구팀, 과기부 ‘엣지 AI 보안 기술 개발 과제’ 선정
숭실대 최대선 교수 연구팀, 과기부 ‘엣지 AI 보안 기술 개발 과제’ 선정
  • 황혜원 기자
  • 승인 2021.04.20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 시스템에 대한 기만 공격, 정보 탈취’ 등 대응 기술 연구

[대학저널 황혜원 기자] 숭실대학교(총장 장범식)는 IT대학 소프트웨어학부 최대선(사진) 교수 연구팀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모한 정보보호핵심원천기술개발 지원 사업 중 ‘엣지 AI 보안을 위한 Robust AI 및 분산 공격탐지기술 개발’ 과제에 선정돼 6년 간 총 37억5000만원을 지원받게 됐다고 20일 밝혔다.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이 추진하는 해당 사업은 ICT 전문 연구실을 선정하여 ICT R&D 정책을 실현하고 차세대 ICT 서비스 환경을 위한 정보보호 핵심 원천기술 개발을 목표로 한다. 

최 교수 연구팀은 AI 시스템을 위협하는 다양한 보안 위협에 대응하는 핵심 원천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인공지능 스피커, 지능형 CCTV, 자율자동차 등 기기 단위에 AI 시스템을 탑재하는 엣지 AI 시스템에 대한 기만 공격, 정보 탈취 등 보안 위협을 분석하고, 대응 보안 기술을 연구할 계획이다.

해당 연구는 최 교수가 책임자로, 소프트웨어학부 조효진 교수, 정민영 교수가 참여하며 공동연구기관으로 공주대 서창호 교수, 부산외국어대 박호성 교수가 함께 한다. 

최 교수는 “앞으로 AI가 널리 활용되면 될수록 다양한 보안 공격이 등장해 이용자의 안전성이 위협받게 될 것”이라며 “본 과제를 통해 이러한 위협을 미리 진단하고 방어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이용자 안전과 서비스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개발하고 기술 이전과 사업화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한편 숭실대 AI보안연구센터는 지난해 과기정통부가 주관하는 대학ICT연구센터 지원사업에 선정돼 최대 8년간 60억 원을 지원받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