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대 봉사단, 인형 만들어 유아들에게 지급... '애착인형 나눔 프로젝트'
국민대 봉사단, 인형 만들어 유아들에게 지급... '애착인형 나눔 프로젝트'
  • 오혜민 기자
  • 승인 2021.04.20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릉의 자오나학교에 작은 선물로 손편지와 함께 전달
국민대 봉사단의 '애착인형 나눔' 프로젝트. 사진=국민대 제공

[대학저널 오혜민 기자] 국민대학교(총장 임홍재)는 지난 12일 학생지원팀 국민봉사단(TEAM OF CHANGEMAKER)과 함께 혼합형 학습디자인 ‘애착인형 나눔’ 프로젝트를 시행했다.

애착인형 나눔 프로젝트란 부모와 헤어진 36개월 미만의 아이들을 대상으로, 애착이 한창 형성되는 시기에 소외된 아이들에게 작은 위로와 공감을 전달하고자 인형을 만들어 전달하는 봉사 프로그램이다. 미혼모 청소년들의 자립을 지원하는 정릉의 자오나학교에 작은 선물로 손편지와 함께 전달됐다.

이 프로젝트는 국민대의 경쟁력인 디자인 역량을 발판으로 사회와 상생의 가치를 실현하고자 진행됐다. 학생들은 주어진 사회적 문제를 디자인적 사고방식을 활용해 해결하는 능력을 배울 수 있어 서로에게 긍정적으로 작용한다고 평가했다.

프로젝트에 참여한 학생들은 자신이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를 구상한 후 캐릭터를 기획, 디자인하는 등 모든 과정에 참여했다.

학생들은 “결과물의 완성도에 목표를 두기보다는 과정에서 의미를 찾고 마음을 전달하는 방법을 배웠다”며 “결과물이 서툴러도 정성이 담긴 애착인형이 받는 아이들에게 조금이나마 마음의 안정과 위로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민대 학생지원팀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가 코로나로 힘들어하는 우리의 정서를 치유하는 계기가 되고 많은 사람들이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