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정종훈 교수팀, 화성환경에서 전기생산 가능한 압전발전기 개발
인하대 정종훈 교수팀, 화성환경에서 전기생산 가능한 압전발전기 개발
  • 오혜민 기자
  • 승인 2021.04.20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극저온, 저압, 고자외선의 극한환경에 적합한 디바이스 개발
재료분야 국제 학술지 ‘Small' 최신호 표지(Inside Front Cover)를 장식한 인하대 물리학과 정종훈 교수 연구팀의 논문. 사진=인하대 제공

[대학저널 오혜민 기자] 인하대학교(총장 조명우)는 물리학과 양자기능성물질연구실 정종훈 교수 연구팀이 화성과 같이 극한 환경에서도 안정적으로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 압전발전기를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압전발전기는 공간대칭성이 깨진 물질에 외력이 가해질 때 발생하는 전하를 이용한 장치다. 작고 느린 역학적 진동에서도 큰 전력을 생산해 낼 수 있지만 상온, 상압과 같이 일반적 환경에서 주로 사용돼 왔다.

정 교수 연구팀은 강유전성 폴리머(고분자량 화합물)의 전기분극 방향과 금속 전극의 배열을 최적화해 섭씨 영하 266도의 극저온, 10-5토르(Torr, 압력의 단위, 표준대기압1,013,250dyn/㎠을 760torr로 정의)의 저압, 10W의 자외선 하에서도 매우 큰 전력을 안정적으로 발생시켰다. 이어 화성과 유사한 상황(섭씨 영하 50도, 5토르의 이산화탄소, 46W/m2의 자외선 세기)에서 인체의 미세한 진동으로 LED를 구동할 수 있을 정도의 전력이 생성됨을 밝혔다.

이러한 연구결과를 담은 논문 ‘분극과 전극이 최적화된 거친 환경 압전 발전기(Polarization- and Electrode-Optimized Polyvinylidene Fluoride Films for Harsh Environmental Piezoelectric Nanogenerator Applications)’는 재료분야 국제 학술지 ‘스몰(Small)’에 지난 8일 자 표지논문으로 선정됐다.

정종훈 교수는 “화성이 우리에게 점점 가까워지고 있다”며 “극한 상황에서 압전 발전기의 효율과 안정성을 증대시킬 수 있는 물리적 요인을 최적화해 ‘마션(Martian)’을 현실화하는데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실사업(BRL) 지원을 받아 진행했으며, 안창원 울산대 교수 연구팀, 강종윤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박사 연구팀, 이민백 인하대 물리학과 교수 연구팀이 참여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