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도내 권역별 진학부장협의회 간담회 개최
전북대, 도내 권역별 진학부장협의회 간담회 개최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1.04.16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인재전형, 수능최저 등 주요 입학현안 논의
전북대가 주최한 전북 고교 권역별 진학부장협의회 간담회 모습. 사진=전북대 제공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가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대학 입시 변화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지역 우수 인재 유치 방안 등을 모색하기 위해 전북 고교 권역별 진학부장협의회 간담회를 마련했다.

전북대 김동원 총장과 이재백 교학부총장, 주상현 입학처장 등 대학 관계자들과 전북지역 고교 진학부장협의회 회장단, 전북교육청 대입지원단 교사 등은 16일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서는 김 총장이 ‘교육정책 변화와 전북대 입시방향’ 등 현 입시에 대한 개괄적 설명을 시작으로 2021학년도 입시결과와 2022학년도 주요 전형 계획, 2023학년도 시행계획을 안내했다.

특히 전북대 입학처와 고교 진학부장들 간 대화에서는 최근 학령인구 급감에 따른 지방대 위기와 수도권 인재 유출에 대한 대처 방안 등 심도 있는 의견 교환이 이뤄졌다.

주상현 입학처장은 “학령인구 급감에 따라 지방대학들이 심각한 위기에 처해 있는 상황에서 전북대는 지역인재 전형의 확대와 입학전형의 단순화, 수능 최저학력기준 완화 등 입시현안 해결에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간담회에서 논의되고 제시된 내용들은 대입전형에 충실히 반영하여 더욱 내실 있게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총장은 “오늘 간담회는 지역의 거점대학인 전북대와 고교 교육을 책임지고 계시는 선생님들이 입시와 진학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더 나은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소통의 장”이라며 “선생님들께서도 지역대학이 지역과 함께 성장 발전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지역인재전형 선발인원을 지속 확대해온 전북대는 학생부종합전형의 제출서류 중 자기소개서를 받지 않고, 면접에 대학에서 출제하는 제시문을 폐지하기로 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