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25개 중·고 학생 한복교복 입는다
전국 25개 중·고 학생 한복교복 입는다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1.04.1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문체부, 2021 한복교복 참여 학교 모집
한복교복 시제품. 사진=교육부 제공
한복교복 시제품. 사진=교육부 제공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교육부와 문화체육관광부는 중·고등학생들이 한복에 대한 친밀감을 높이고 긍정적인 인식을 가질 수 있도록 ‘2021 한복교복 보급 사업’을 추진한다.

한복교복 도입을 원하는 중·고등학교는 한복교복 착용 또는 변경 등에 관한 학생, 학부모 의견수렴 결과와 신청서를 5월 3일부터 28일까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으로 제출해야 한다. 최종 선정 결과는 6월 초 발표된다.

이번 사업을 통해 지자체·시도교육청 등으로부터 ‘교복비 지원’을 받는 학교 중 15개교 내외, ‘교복비 미지원 학교’ 중 10개교 내외, 총 25개교 내외가 지원 대상으로 선정된다.

교복비 지원을 받는 학교에는 한복 디자이너가 파견돼 맞춤형 상담을 지원한다. 교복비 미지원 학교는 디자인 상담뿐 아니라 3년간 한복교복을 현물로 지원받는다.

한복교복 시제품은 서울 인사동 ‘KCDF 갤러리’에서 20일부터 5월 21일까지 전시되며, 관심 있는 학교 구성원들이 자유롭게 방문해 다양한 디자인의 한복교복을 실물로 볼 수 있다.

장미란 교육부 교육복지정책과장은 “학생, 학부모 등 학교의 구성원들이 편안하고 실용적인 한복교복에 관심을 갖고 참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미경 문화체육관광부 전통문화과장도 “다양한 한복 디자인 개발로 학생들의 선택지를 넓히고, 한복교복을 통해 한국의 전통의상에 대한 자긍심을 높여 나가도록 하겠다”고 했다.

교육부와 문체부가 2019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한복교복 보급 사업을 통해 지난 해 16개 학교 약 2300명의 학생이 한복교복을 지원받았다.

한복교복은 세탁이 쉽고 땀 흡수와 통풍이 뛰어난 기능성 원단으로 제작되며, 일상생활에서 학생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하의 길이와 상의 품을 조정할 수 있다. 특히 여학생들은 원피스, 치마, 치마바지, 바지 중 학생과 학부모의 선호도와 의견을 바탕으로 선택하도록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