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부총리, 세월호 참사 7주기 기억식 및 4·16생명안전공원 선포식 참석
유은혜 부총리, 세월호 참사 7주기 기억식 및 4·16생명안전공원 선포식 참석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1.04.16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유은혜(사진)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6일 경기도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7주기 기억식 및 4·16생명안전공원 선포식’에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세월호 참사 7주기를 맞아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4·16재단 주관으로 열렸다. 유 부총리는 지난 2018년 취임 이후 매년 행사에 참석해 유가족과 슬픔을 나눴다.

유 부총리는 추도사를 통해 “세월호 유가족들이 이제는 슬픔을 딛고 희망을 만들어 가고 계시는 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세월호는 계속 기억돼야 하고, 정부는 속도가 더디더라도 세월호 참사의 진상이 규명되도록 끝까지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교육부는 세월호 참사 7주기를 맞아 12~16일을 추모 주간으로 지정하고, 모든 직원이 세월호 노란 리본배지를 착용했다. 이날 오전 10시에는 1분간 추모 묵념을 통해 희생자들을 애도하는 시간을 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