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세월호 참사 7주기 추모 및 안전 주간 지정·운영
교육부, 세월호 참사 7주기 추모 및 안전 주간 지정·운영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1.04.1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 부총리, 13일 ‘안전한 학교 구현’ 위한 안전 전문가·관계자 간담회 개최
세월호 참사 7주기 기억식 포스터.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세월호 참사 7주기를 맞아 12일부터 16일까지를 추모 주간으로 지정하고 다양한 추모 행사를 갖는다고 11일 밝혔다.

추모 주간에는 교육부 전 직원이 세월호 노란 리본배지를 착용하며, 교육부 청사 곳곳에 추모 현수막을 게시하고 교육부 홈페이지를 추모 형태로 전환하는 등 추모 분위기를 조성한다. 또한 세월호 참사 발생일인 16일 오전 10시에는 1분간 추모 묵념을 통해 희생자들을 애도한다.

시도교육청과 각급 학교에서도 자체 추모 계획을 수립해 세월호 계기 학생 안전교육, 기억 정원 조성, 공모전·전시회 등의 행사를 통해 추모에 동참할 계획이다.

아울러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16일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개최되는 ‘세월호 참사 7주기 기억식 및 4.16생명안전공원 선포식’에 참석해 희생자를 추모하고 유가족을 위로할 예정이다.

정종철 교육부차관은 같은 날 경북지역 학교를 방문해 시설 안전을 점검하고 화재예방 훈련에 참관하며, ‘경북 의성 안전체험관 개관식’에도 참석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추모 주간인 13일 오후 3시 ‘학교 안전 관련 전문가 정책간담회’를 열어 세월호 이후 학교 안전의 변화된 모습과 그간의 정책 추진상황에 대해 되짚어 보고 ‘안전한 학교 구현’을 위해 나아가야 할 방향에 관해 논의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이 자리에는 교육시설, 학교생활 및 교통안전 등 다양한 분야의 안전 전문가와 교사, 학부모 등이 참석해 유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 함께 더 안전한 학교를 만들기 위한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유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세월호 참사의 아픔을 잊지 않고 보다 안전한 학교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안전한 학교에서 우리 아이들이 행복한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