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대 영상디자인학과, 강북삼성병원 로비에 영상 전시 개막
국민대 영상디자인학과, 강북삼성병원 로비에 영상 전시 개막
  • 오혜민 기자
  • 승인 2021.04.09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북삼성병원과 협력, '천변만화' 주제 전시 마련
오전, 정오, 오후 하루 세 차례 내원객들 대상으로 상영
강북삼성병원 로비에 전시된 국민대 영상디자인학과의 작품. 사진=국민대 제공

[대학저널 오혜민 기자] 국민대학교(총장 임홍재) 조형대학 영상디자인학과는 지난 6일 강북삼성병원과 협력해 ‘천변만화 千變萬化, all the things you are changes’ 영상 콘텐츠 전시를 개막했다.

이번 전시는 지난해 9월 국민대 조형대학과 강북삼성병원이 체결한 업무협약의 결실로, 세 번째 전시다.

지난해 10월 열린 개막 전시 ‘만남의 빛, Encountering the light’에 이어 1월 개막한 두 번째 전시 ‘Camera Obscura 카메라 옵스큐라, 밝고 어두운 우리들의 방’도 호응 속에서 폐막했다.

전시를 담당하는 강북삼성병원 관계자는 “국민대 영상디자인학과와의 협력 사례에 대해 만족한다”며 “전시가 내원객들에게 정서적 위안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는 강북삼병병원 C관 로비에 특수 제작된 초대형 LED 곡면 디스플레이를 통해 영상디자인학과의 교육과정을 거쳐 완성된 학생들의 작품이 상영되고 있다. 전시 영상은 각 회당 40분 내외 길이로 큐레이팅돼 오전, 정오, 오후 하루 3차례 내원객들을 대상으로 상영된다.

전시를 기획한 국민대 영상디자인학과 이태호 교수는 “전시를 통해 강북삼성병원 로비 공간이 병원을 방문하는 모든 분들께 호감을 불러일으키고, 내원객들이 영상디자인학과의 콘텐츠를 감상함으로써 시청각적 즐거움을 경험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 “전시에 참여하는 학생들은 한 사람의 창작자이자 영상디자이너로 학교 밖 공간에서 본인의 작품이 대중과 소통하고 호응 받는 귀중한 경험을 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전시에 참여한 영상디자인학과 3학년 최호진, 김규리, 민한결씨는 “학교 밖에서 작품이 공개적으로 상영되는 일이 처음이라 뿌듯하다”며 “동료 학생들이 아닌 병원을 방문하는 시민들이 작품을 관심 있게 감상하는 모습을 보니 신기하면서도 동기 부여가 되는 경험”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는 6월 30일까지 이어지며, 마지막 전시 ‘Finding RGB, 빨강, 초록, 파랑의 발견’은 7월 개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