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유성구, ‘치유의 숲길 조성’ 맞손
충남대-유성구, ‘치유의 숲길 조성’ 맞손
  • 오혜민 기자
  • 승인 2021.04.01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대 캠퍼스는 지역민들과 호흡하고 공유하는 공간”
충남대 이진숙(오른쪽) 총장과 유성구 정용래 청장이 1일 '유성구-충남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충남대 제공

[대학저널 오혜민 기자] 충남대학교(총장 이진숙)는 유성구(청장 정용래)와 충남대 숲길을 회복과 휴식, 문화의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충남대학교와 유성구는 1일 양 기관 관계자들이 함께한 가운데 유성구청 중회의실에서 ‘충남대-유성구  걸어서 10분 이내 산책로·등산로·치유의 숲 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산책로·등산로·치유의 숲 조성관련 업무 분담 ▲숲 교육 프로그램 운영 및 이용 활성화 ▲사업 추진을 위한 행정 및 재정적 지원 등 산책로·등산로·치유의 숲 조성을 위한 공동 보조를 맞추게 된다.

이에 따라 유성구는 3월부터 용역을 시작으로 조성방향을 결정하고, 7월까지 사업비 2억5000만 원을 투입해 충남대 대덕캠퍼스 내 정보통신원~예술대학 사이의 산책로를 ‘치유의 숲길’로 조성한다.

한편 이번 협약에 따라 조성되는 ‘치유의 숲길’은 유성구의 민선7기 공약인 ‘걸어서 10분 이내 산책로·등산로·치유의 숲 조성’인 동시에 이진숙 총장이 공약으로 내건 ‘걷고 싶은 캠퍼스 만들기 프로젝트-CNU 산책로’로 지자체와 지역 대학의 협업이라는 점에서 의미 있다.

이진숙 총장은 “충남대의 캠퍼스는 대학 구성원뿐 아니라 지역민들과 호흡하고 공유하는 공간”이라며 “이번 ‘치유의 숲’ 조성사업을 통해 충남대가 지역민들에게 더욱 사랑받는 대학으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