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차연수 교수, 『K-food:한국인의 똑똑한 밥상』 출간
전북대 차연수 교수, 『K-food:한국인의 똑똑한 밥상』 출간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1.03.31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식 우수성과 건강기능성 과학적 근거 제시
상차림, 비빔밥, 발효식품 등 13개장에서 한식의 우수성 재조명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한식의 특징과 개념뿐 아니라 건강기능성에 대한 과학적 근거를 제시한 서적이 출간돼 주목을 받고 있다. 

전북대학교는 차연수 교수(식품영양학과·대학원장)가 오뚜기함태호재단에서 출판비를 지원받아 제자인 문은경 박사, 부산대 김보경 교수와 함께 『K-food:한국인의 똑똑한 밥상』(사진)을 펴냈다고 31일 밝혔다.

모두 13개 장으로 구성돼 있는 책에는 우리음식(K-diet, 한식)과 우리식품(K-food)을 명확하게 정의하고 한식의 식사패턴 및 특징을 개념으로 정립하고 있다.

또한 전통 한식 상차림과 최근의 상차림을 비롯해 김치, 장류, 기본양념, 고기요리, 비빔밥, 지역별 향토음식, 전주음식, 전통주, 다과, 민속음식과 통과의례음식 등을 세분화 해 한식의 다양성과 우수성을 재조명하고 있다. 

특히 짜고 맵게 먹는 식습관을 가진 한국인이 고혈압과 심혈관계 질환으로 사망하는 비율이 낮은 이유는 한국전통발효식품 때문이라는 ‘코리언 장류 패러독스’를 과학적 결과와 함께 설명하고 있다.

마지막 장에서는 한식 세계화의 현주소와 타국의 사례, 향후 세계화 전략 방안 등을 통해 글로벌 트렌드에 맞는 한식의 세계화 전략도 제시하고 있다.

차 교수는 “한식은 모든 식품군이 균형을 이루는 음식재료를 사용하고 있고, 가족 구성원 간의 헌신과 이웃과의 소통, 상대방에 대한 배려 등이 깊이 자리하고 있다”며 “바른 식생활의 기본지침인 골고루, 균형있게, 적절히 먹기를 실천할 수 있는 과학이 숨어 있는 한식은 과학과 철학의 합작품”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책을 통해 과학적이면서 맛과 멋이 있는 한식을 바로 알아서 자신의 식생활에 실천하고, 우리 음식문화를 다음 세대에 계승하며, 더불어 전 세계인들에게 우수성을 알리는 계기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차연수 교수는 1998년부터 전북대학교 식품영양학과 교수로 재직해 오면서 한식의 건강기능성 규명 등의 연구 분야에서 200여 편의 연구 논문을 발표하는 등 탁월한 연구자로 손꼽히고 있다. 특히 제33대 한국영양학회 회장을 역임했으며, 2016년부터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의 정회원으로 선정돼 과학적 근거를 기반으로 한식을 세계 속에 알리는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최근에는 전북대 대학원장을 맡아 대학이 연구중심대학으로의 기틀을 다지는 데 힘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