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 시장 ‘언택트 전형’ 확대될 듯”
“채용 시장 ‘언택트 전형’ 확대될 듯”
  • 황혜원 기자
  • 승인 2021.03.31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50.1% 언택트 채용 실시…전년 대비 19.9%p 상승

[대학저널 황혜원 기자]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해 기업의 언택트 채용 전형이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기업 389개사를 대상으로 ‘언택트 채용 전형 도입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31일 밝혔다. 

설문조사에 따르면 50.1%의 기업은 언택트 전형을 ‘도입했거나 도입할 예정’이라고 응답했다. 이는 전년도 3월 같은 조사의 31.2% 대비 19.9%p 상승한 수치다.

기업 형태별로는 대기업이 67.7%, 중소기업 46.8%이었다. 

언택트 채용 전형을 도입하는 이유(복수응답)는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서’가 87.2%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지방 거주자 등 지원자의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서’ 26.7%, ‘최대한 많은 구직자에게 기회를 주기 위해서’ 22.1%, ‘전형 운영과 평가 관리 등이 편해서’ 22.1%, ‘지원자들이 온라인 활동에 익숙한 세대라서’ 16.4%, ‘젊고 친근한 기업 이미지 구축을 위해서’ 9.7% 순이었다. 

이들 기업이 도입한 언택트 채용 전형은 ‘면접 전형’이 89.2%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이밖에 ‘인적성 검사’ 23.1%, ‘채용설명회’ 8.2%, ‘필기시험’ 5.1% 등으로 집계됐다. 

언택트 전형 도입 시기로는 ‘올해 1분기’가 23.6%로 가장 많았다. 이어 ‘올해 2분기’ 12.3%, ‘2021년 이후’ 11.3%, ‘전년 3분기’ 9.7%, ‘올해 3분기’ 8.2% 순이었다.

언택트 채용의 효율성은 다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언택트 채용을 진행하고 있는 기업의 44.3%는 언택트 전형의 ‘효율성이 낮다’고 응답했다. ‘효율성이 높다’고 응답한 기업은 18.6%였다. 

언택트 채용의 구체적인 어려움으로는 ‘면접 진행 시 대면보다 평가가 어려움’ 44.3%, ‘네트워크 연결 끊어짐 등 시스템 운영이 어려움’ 35.7%, ‘익숙하지 않아 전형 진행이 어려움’ 31.4%, ‘지원자 안내 등 관리가 어려움’ 30%, ‘지원자의 부정행위 적발이 어려움’ 22.9% 등 이었다.


관련 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