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강길선 교수 『세계대항해와 파두의 나라 포르투갈 문명기』 출간
전북대 강길선 교수 『세계대항해와 파두의 나라 포르투갈 문명기』 출간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1.03.30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년 간 국제 공동연구차 16차례 방문한 포르투갈 편린들 꿰어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공학자의 눈으로 본 포르투갈 역사와 그 속에서 통일 대한민국의 미래를 엿볼 수 있는 수필집이 출간됐다. 

줄기세포를 포함한 재생의학 분야에서 세계적 연구력을 자랑하는 전북대학교 강길선 교수(공대 고분자나노공학과)가 두 번째 수필집 『세계대항해와 파두의 나라 포르투갈 문명기』(소리내)를 펴냈다.

30일 전북대에 따르면, 이 책은 저자가 지난 15년 간 국제 공동연구차 16차례 방문해 무작정 다녔던 포르투갈의 편린들을 꿰어 맞추어 정리한 것이다. 

포르투갈 역사에 등장하는 주요 인물인 알케부르크, 마젤란, 콜럼부스 등의 세계 일주와 세계의 패권이 스페인 영국으로 넘어가는 정치사적인 이야기들을 공학자의 눈으로 맞춰냈다.

특히 책에는 포르투갈과 우리나라와 관련된 다양한 스토리가 담겨 있다.

분단 38선이 포르투갈과 스페인의 식민지 싸움의 산물인 도르데시아스 조약으로부터 시작됐고, 아프리카 국경과 미국 각주의 국경이 두부모자르 듯이 그려졌다, 

빵, 조끼, 뎀뿌라, 물뿌리개 조로, 물마시는 컵 고뿌, 딱딱한 갑빠, 파티마 등은 포르투갈어다. 포르투갈 상인이 일본에 팔아먹은 조총은 임진왜란의 참극이 되었다. 

1892년 대한매일신보를 창간한 베델과 에비슨은 엔히크 왕자의 템플기사단에서 파생한 비밀결사대 프리메이슨이 되어 대한독립운동을 하였다. 우리나라 곳곳에 포르투갈의 흔적이 남아있다.

책을 통해 저자는 현재 대한민국 건국 이래 최초로 맞은 국운융성을 쇠락시키지 않고 어떻게 후세손손 물려줄 것인가를 이야기한다.

이 기회를 어떻게 잡아야 되며 또한 잡은 국운융성의 기회를 어떻게 세계사적으로 우뚝 서서 세계를 ‘도덕적’으로 이끌고 갈 것인가 등을 생각 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었다고 말한다.

강길선 교수는 “이 책을 끝까지 읽어 보면 대한민국이 자력으로 통일을 할 수 있을까? 한다면 원래 우리의 국경을 되찾을 수 있을까의 답을 찾을 수 있다”며 “결국 우리나라의 장래를 짊어진 우리 젊은이들에게 웅비를 품게해 주는 것에 결론이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