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장신대 최재선 교수, 여섯번째 시집 '문안하라' 출간
한일장신대 최재선 교수, 여섯번째 시집 '문안하라' 출간
  • 김주원 기자
  • 승인 2021.03.29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문화재단 예술인 창작지원사업 선정

[대학저널 김주원 기자] 한일장신대학교(총장 채은하)는 교양교육원 최재선(사진) 교수가 여섯번째 시집 ‘문안하라’을 출간했다고 29일 밝혔다.

최 교수는 완주문화재단이 실시한 2021년 예술인 창작지원사업에 선정돼 창작지원금을 받아 총 120편의 시가 담긴 시집을 출간했다. 

시집은 올 8월까지 완주 관내 공공기관, 도서관, 학교, 마을에 배포되고 북 콘서트와 시화전 및 시가 담긴 녹음본이 독서 취약계층들에게 공유될 예정이다.

최 교수는 “지역주민과 문학작품을 공유해 지역 주민의 정서를 순환하고, 문학적인 안목을 고취시키기 위해 이번 사업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11년 전 완주로 귀촌해 마을 가꾸기와 지역 문화 사업을 주도했으며, 주민들과의 소통을 위한 마을 소식지 만든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