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학년도부터 전체 직업계고에 고교학점제 우선 도입
2022학년도부터 전체 직업계고에 고교학점제 우선 도입
  • 장원주 기자
  • 승인 2021.03.1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학 중 계절수업 확대·학교 밖 교육 활성화로 미래 산업사회 인재 양성

[대학저널 장원주 기자] 오는 2025년 고교학점제 전면 시행에 앞서 내년부터 전체 직업계고에 제도 시행이 선행된다. 정부는 방학 중 계절수업 확대와 학교 밖 교육 활성화로 미래 산업사회 인재를 양성하고 부전공제로 진로선택의 기회 확대와 전환학기를 통한 사회 진출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는 15일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학습-일-삶이 조화로운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한 직업계 고등학교 학점제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방안에는 지난달 발표한 ‘고교학점제 종합 추진 계획’에 따라 2022년부터 고교학점제를 전체 직업계 고등학교에 우선 적용하기 위해 필요한 세부 내용을 담았다.

교육부는 2018년부터 마이스터고와 특성화고를 대상으로 고교학점제 연구·선도학교를 운영해왔으며 2020년에는 전체 마이스터고(51개교)로 대상을 확대했다. 이어 2022년까지 전체 특성화고로 확대해 적용할 예정이다.

마이스터고와 특성화고 연구·선도학교에서는 선택과목 정보 제공 및 적극적인 진로상담을 바탕으로 학과별로 평균 약 7과목, 30학점이 늘어난 선택 과목을 운영했다. 또한 타학과 부전공 이수, 학과 간 선택과목 이수, 학교 간 공동교육과정 운영, 학교 밖 학습장 교육과 같이 다양하고 질 높은 학습경험을 제공했다.

직업계고 학점제 추진 계획은 이와 같은 성과를 더욱 확산하는 데 필요한 지원 내용을 모색하기 위해 정책연구와 각계의 의견수렴을 거쳐 마련됐다.

계획의 핵심은 미래 산업사회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제도를 마련한다 데 방점이 찍혔다. 교육과정 일부개정으로 학점제 운영을 위한 교육과정의 근거를 마련하고 전문교과II 실무과목에 최소 학업 성취수준(예시: 40%)을 설정하고 미도달 학생이 발생하지 않도록 지원한다.

아울러 방학 중 계절수업을 운영해 기초학력 향상 또는 첨단 기술교육 등 다양한 학습경험을 제공하고 학기별 이수할 수 있는 최소 이수학점을 학칙으로 정한다. 학교 내 과목 개설이 어려운 경우 지역사회, 대학 등 학교 밖 교육을 학점으로 인정하고 3학년 2학기를 학생에서 사회인으로의 성장을 준비하고 지원하는 전환학기로 운영한다.

더불어 직업계고 학생의 사회 진출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학생이 주도적으로 진로 경로를 설계하고 변경할 수 있도록 매 학기 전환기마다 ‘진로설계 집중기간’을 운영한다. 경직된 학과 체제를 벗어나 타 학과 부전공 등 다양한 과목 이수를 활성화해 진로변경의 기회를 제공하고 이에 필요한 부전공 이수 인정 기준은 학교교육과정위원회에서 결정하도록 할 예정이다.

정종철 교육부 차관은 “직업계고 학점제 연구‧선도학교 운영을 통해 학생의 진로와 적성에 따른 개인별 맞춤형 직업교육의 미래를 그려볼 수 있었다”며 “교육부는 산업현장 및 교육 수요자의 요구를 반영한 직업계고 학점제 운영을 통해 학생의 소중한 꿈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시도교육청 등 관계기관의 참여와 지원을 확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