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發 채용 한파에 6조 투입…대학일자리센터 확대
코로나發 채용 한파에 6조 투입…대학일자리센터 확대
  • 황혜원 기자
  • 승인 2021.03.04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관계부처 합동 ‘청년고용 활성화 대책’ 발표…항공·관광 분야 맞춤형 훈련 제공
전국 108개 대학일자리센터→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로 확대 개편...‘P-TECH’ 운영대학 60개대로 확대
정부가 코로나19로 취업난을 겪고 있는 청년층을 위해 청년고용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정부는 약 6조원을 투입해 대학일자리센터 확대와 항공·관광 분야 청년 맞춤형 훈련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사진=대학저널DB 

[대학저널 황혜원 기자] 정부가 약 6조원을 투입해 대학일자리센터의 역할을 확대하고 코로나19 영향을 크게 받은 항공·관광 분야 청년 맞춤형 훈련 등을 확충하는 등 심각한 취업난을 겪고 있는 청년층 고용 여건 개선에 나선다.

정부는 교육부와 고용노동부, 중소벤처기업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청년고용 활성화 대책’을 4일 발표했다. 

대책에 따르면 대학생의 진로지도와 취업역량 강화를 위해 전국 108개의 대학일자리센터를 대학일자리플러스센터로 확대 개편한다. 기존 재학생 중심으로 이뤄졌던 취업지원을 졸업 후 미취업자까지 확대한다. 

또 대학 내 기업정보 취합관리, 지역 채용 동향 파악, 기업 DB를 구축해 일자리 발굴·매칭 기능을 강화하고, 진로와 취업지원뿐만 아니라 생활·심리까지 전문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한다. 

청년 대상 직업훈련도 확충한다. 코로나19로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항공·관공 분야 졸업(예정)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이달부터 맞춤형 훈련을 제공한다. 지역 내 대학과 민간혁신훈련기관과의 연계를 통해 맞춤형 훈련을 설계하고 제공토록 할 예정이다. 

 

4차 산업, 디지털·신기술, 저탄소 관련학과 중심 개편

미래산업 인력 양성을 위한 체계 개편에도 속도를 낸다. 폴리텍을 4차 산업혁명, 디지털·신기술, 저탄소 분야 관련학과로 개편한다. 4차 산업관련 학과 비중을 지난해 17%에서 2021년 21%, 2022년 25%까지 확대하는 것이 목표다. 특히 청년 취업준비생 대상 하이테크 과정을 통해 고숙련·신기술 훈련에 참여하는 교육생을 지난해 985명에서 올해 1095명으로 늘린다. 

산학일체형 도제학교를 10개 내외로 추가 선정하고, 우량 기업 발굴 및 훈련 컨설팅을 강화한다. 도제학교 졸업 후 일학습 병행과 전문학사를 취득할 수 있는 ‘P-TECH’ 운영대학도 지난해 35개교에서 올해 60개로 확대한다. 

'일학습병행제 취업설명회' 모습. 사진=인천재능대 제공

올해 종료 예정인 공공기관 ‘청년고용의무제’를 2023년까지 연장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당장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는 것이다. 디지털·그린, 생활방역·안전 등 분야의 청년 일자리를 창출해 2만8000명을 고용할 계획이다. 여기에는 학교 방역인력 지원 1만명과 온라인 튜터 4000명 등이 포함됐다.

디지털·신기술, 그린 분야 ‘K-Digital Training’을 통해 미래인력을 양성한다. 청년 스타트업이 직접 설계하는 맞춤형 디지털 훈련을 신설하고 인문계, 비전공 청년들에게 디지털 일자리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한다. 이와 함께 청년 그린 트레이닝을 신설해 저탄소·그린 분야 등 미래 유망산업의 기업이 참여하는 맞춤형 훈련을 500명에게 시범적으로 실시한다. 

직업훈련에 참여한 인문계, 비전공 청년 등에게 디지털 초·중급 훈련, 인문소양 교육을 지원하는 ‘K-Digital Credit’도 기존 4만명에서 8만명으로 참여인원을 늘린다. 

정부는 이외에도 국민취업지원제도 청년특례와 일경험 프로그램 확대, 청년 도전 지원사업 신설 등을 시행한다. 

이재갑 노동부 장관은 “코로나19 고용 위기 해소를 위해 이번 대책을 마련한 만큼 청년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신속히 집행하겠다”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고용위기 대응반을 통해 추진상황을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청년들이 참여하는 거버넌스를 통해 청년들의 목소리를 지속적으로 듣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