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창업자 국민대 김봉진 동문, 5000억대 기부 화제
'배민' 창업자 국민대 김봉진 동문, 5000억대 기부 화제
  • 장원주 기자
  • 승인 2021.02.23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 불평등 해결 돕고 싶다"

[대학저널 장원주 기자] 국민대학교(총장 임홍재)는 디자인대학원을 졸업한 ‘배달의민족’ 창업자 김봉진(사진) 우아한형제들 의장이 자신의 재산 절반 이상을 사회에 환원한다고 23일 밝혔다. 

김 의장은 지난 18일 세계적인 기부클럽인 '더기빙플레지'의 219번째 기부자로 등록됐다. 더기빙플레지는 워런 버핏 회장과 빌 게이츠가 2010년 함께 설립한 자선단체로 10억달러(약 1조원)가 넘는 자산을 보유하면서 재산 절반 이상을 기부해야 가입 대상자가 된다. 김 의장은 더기빙플레지 219번째 기부자이자 한국인 첫 가입자이다.

김 의장의 재산은 배달의민족을 독일 딜리버리히어로(DH)에 매각하면서 받은 DH 주식 가치 등을 포함하면 1조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중 절반 이상이면 5000억원 이상으로 추정된다. 

재산 환원은 배달의민족 창업 초부터 이루고 싶었던 김 의장의 오랜 바람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장은 “교육 불평등에 관한 문제 해결을 비롯해 문화 예술에 대한 지원, 자선단체들을 돕는 조직을 만드는 것을 구상중”이라며 “저와 저의 아내는 죽기 전까지 재산의 절반 이상을 사회에 환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자수성가의 이미지로 널리 알려진 김 의장이 재산 절반 기부 소식에 IT업계는 물론 정치권에서도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국민대 관계자는 “김 의장의 큰 결심이 교내 구성원뿐 아니라 많은 이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며 “국민대 또한 김 의장의 신념과 같이 사회에 기여하고 공헌하는 대학으로 발돋움하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