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교육청, 특수교육대상학생 위한 전국 최초 행동중재전문관 도입
서울시교육청, 특수교육대상학생 위한 전국 최초 행동중재전문관 도입
  • 장원주 기자
  • 승인 2021.02.18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수교육대상 학생 인권보호 및 가족의 삶의 질 향상 촉진
사진=서울시교육청 제공
자료=서울시교육청 제공

[대학저널 장원주 기자]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특수교육대상학생을 위한 행동지원체계 구축을 위해 가정 및 학교를 지원하는 ‘행동중재전문관’을 전국 최초로 도입한다고 18일 밝혔다. 

행동중재전문관은 특수교육대상학생의 개별적인 요구에 적합한 행동중재계획을 수립·실행·평가하는 전문인력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2019년 5월부터 행동중재에 대한 요구가 높은 특수교육대상학생의 환경과 행동을 파악해 이에 적절한 지원을 제공하는 행동중재특별지원단을 운영하고 있다. 2021년 행동중재특별지원단에서는 행동중재전문관을 본격 도입해 학생이 학교 및 일상 생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전문적으로 돕고자 한다. 

행동중재전문관의 지원 대상은 관내 특수학교(급)에 재학 중인 학생으로 학교 차원의 지속적인 행동 지원에도 학업 수행 및 학교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이다. 학년 초 신청을 통해 대상 학생을 선정하며 1년의 집중적 지원과 이후 요구에 따른 간헐적 지원을 제공한다. 

행동중재특별지원단에서 도입하는 행동중재전문관은 외부 전문가와 연계해 학생의 행동특성, 학교 및 가정의 요구를 토대로 개별행동지원팀을 구성하고 행동지원계획을 수립·실행·평가하며 각 사례를 집중 관리한다. 

개별행동지원팀에 구성된 각 분야의 전문가들은 주 1회 가정 또는 학교를 방문한다. 학생의 행동에 대한 관찰을 토대로 학생의 학업 및 일상 생활 참여를 높이기 위해 일과와 환경 만들기, 적절한 의사소통기술 익히기, 적절한 사회적 기술 익히기(기다리기·참기 상황에서 감정의 조절과 이완 등), 행동관리를 위한 적절한 대처방법 협의 등에 필요한 컨설팅을 제공한다. 부모를 대상으로 자녀의 행동을 이해하고 양육과 관련된 기술을 익힐 수 있는 교육도 제공한다.  
또한 행동중재전문관은 교사 및 학부모의 행동지원 역량 강화를 위해 사례에 기반한 전문가 컨설팅 및 소규모 연수 등을 기획하여 운영할 예정이다. 

서울시교육청은 전국 최초로 행동중재특별지원단을 운영하며 특수교육대상학생에게 행동지원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다양한 전문가(특수교육, 행동분석, 감각통합, 정신의학, 심리상담, 부모교육 전문가 등)들이 교사, 학부모와 팀을 이뤄 초학문적 접근으로 협력한다. 아울러 학생이 생활하고 있는 생활환경(학교 및 가정)으로 전문가가 직접 방문해 지원함으로써 환경의 다양한 변인과 생활양식을 고려한 예방적·총체적 지원을 제공한다.

서울시교육청은 앞으로도 특수교육대상 학생들의 문제행동 감소, 사회성 강화와 더불어 인권 보호에 기반한 행동지원체계를 구축하고 교사의 행동지도 역량을 강화해 학부모의 만족도를 높이고 학생 및 가족의 삶이 향상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