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이 뽑은 교육정책 1순위는 ‘대입 공정성 강화’
국민이 뽑은 교육정책 1순위는 ‘대입 공정성 강화’
  • 임지연 기자
  • 승인 2021.01.31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교육개발원, 'KEDI POLL 2020' 결과 발표
대입전형에서 가장 많이 반영될 부분 '대학수학능력시험'
응답자 90% 이상"사교육 지출 부담"...그래도 "남들이 하니까 시킨다"

[대학저널 임지연 기자] 한국교육개발원 교육여론조사(이하 KEDI POLL)는 교육을 둘러싼 사회 환경의 빠른 변화와 교육과 관련한 현안의 이슈화가 심화됨에 따라 2011년부터 매년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15차 조사인 KEDI POLL 2020은 지난해 8월 31일부터 9월 25일까지 약 4주간 만 19세 이상 75세 미만의 전국 성인남녀 5000명(지역, 성, 연령별 모집단 인구 비례 모집)을 대상으로 9개 영역의 총 68(+3)개 문항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다. 
특히 이번 조사에는 신규 문항으로 온라인 교육의 수업이수 인정에 대한 의견,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교육영역에서의 정부 대응에 대한 평가, 국가 위기상황 시 교육영역에서 정부가 가장 우선해야 할 역할 및 학생들의 학습 유지를 위해 가장 우선해야 할 대응 과제 등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교육현안 문항을 포함했다.
<대학저널>은 이번 조사 결과를 교육정책 및 대입·사교육, 대학교육 총 2회에 걸쳐 정리했다.
 

① 교육정책 및 대입, 사교육
② 대학교육

10대 교육 정책 중 정부가 중점 두고 추진해야 하는 정책 1순위로 ‘대입 공정성 강화’가 꼽혔다. 학교에서의 온라인 교육 수업이수 인정은 ‘실시간 면대면 교수-학습활동’이 가능해야 한다는 의견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중점 두고 추진해야 하는 정책 1순위 ‘대입 공정성 강화’
자녀 학교급 높을수록 응답수↑

10대 교육 정책 중 중점을 두고 추진해야할 정책으로는 ‘대입 공정성 강화’가 20.3%로 가장 많은 표를 얻었다. 그 뒤로는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 15.7%,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 15.1%, 고교 서열화 해소 10.0% 순이었다. 

현 정부에서 중점적으로 추진하고자 하는 10대 교육정책 중 정부가 앞으로 더 중점을 두고 추진해야 할 정책을 묻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는 1순위로 대입 공정성 강화(20.3%)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으로는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15.7%),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15.1%), 고교 서열화 해소(10.0%) 순이었다. 

반면 초·중·고 학부모 응답자는 전체 응답자와 달리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24.3%)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그 다음으로 대입 공정성 강화(21.8%), 고교 서열화 해소(13.6%),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13.0%) 등의 순으로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특히 이 문항은 자녀의 학교급이 높을수록 대입 공정성 강화를 많이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생 학부모는 28.6%, 고등학생 학부모는 27.1%, 중학생 학부모는 23.4%, 초등학생 학부모는 16.9%였다.

현 정부 고등교육정책 중 정부가 앞으로 더 중점을 두고 추진해야 할 1순위 정책을 묻는 질문에서도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29.6%)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으로는 등록금 부담 경감(22.5%),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지방대학 육성(11.2%) 등의 순이었다. 

대학생 학부모 응답자는 1순위로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32.9%)를 가장 많이 선택했으며 등록금 부담 경감(22.4%),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지방대학 육성(11.1%) 순으로 응답했다. 

 

학교에서의 온라인 교육 수업이수 인정 ‘찬성’ 47%
수업이수 인정은 ‘실시간 면대면 교수-학습활동’ 가능해야

코로나19 상황을 반영해 이번 조사에서 신규 문항으로 포함된 ‘학교에서의 온라인 교육 수업이수 인정’ 관련 질문에는 ‘찬성한다’(47.0%)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반대한다’는 33.0%, ‘잘 모르겠다’는 20.0% 순이었다.

다만 초등학교에서는 반대한다는 의견이 45.3%로 높았고, 초·중·고 학부모 응답자도 반대한다는 의견이 47.6%로 높게 나타났다.

고등학생 학부모의 경우는 찬성한다 44.6%, 반대한다 44.2%, 잘 모르겠다 11.2%로 찬성과 반대의 의견이 양분돼 나타났다.

온라인교육의 수업이수 인정을 찬성한다면 수업이수로 인정할 수 있는 온라인 교육의 운영 형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화상시스템을 통한 실시간 면대면 교수-학습활동이 가능해야 인정할 수 있다’(44.7%)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어느 정도 오프라인 상(등교수업)에서의 활동이 포함돼야 인정할 수 있다’는  33.0%, ‘비실시간 강의형 콘텐츠 및 온라인 상 활동만으로도 인정할 수 있다’는 20.1%, ‘잘 모르겠다’는 2.1%로 나타났다.

고교체제 개편 ‘찬성’ 46.6%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 정책 ‘찬성’ 70% 상회

자사고, 외고, 국제고의 일반고 전환 등 고교체제 개편과 관련해서는 찬성한다 46.6%, 보통이다 33.0%, 반대한다 20.4% 순으로 찬성의견이 많았다. 초·중·고 학부모 역시 찬성한다는 의견이 55.5%로 과반이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새롭게 추가된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 정책에 대해서는 ‘찬성한다’가 73.4%, ‘보통이다’가 21.6%, ‘반대한다’가 5.0%로 찬성한다는 의견이 70%를 상회했다.

대학입학전형에서 가장 많이 반영돼야 하는 것은 무엇인지를 묻는 질문는 대학수학능력시험(30.0%), 인성 및 봉사활동(24.2%), 특기·적성(23.5%), 고교 내신(13.4%), 글쓰기·논술(4.3%), 면접(3.0%), 동아리활동 등 교내활동(1.4%), 기타(0.3%) 순으로 나타났다.

초·중·고 학부모 응답자의 경우도 대학수학능력시험(30.2%)을 가장 많이 선택했고, 특기·적성(26.1%), 인성 및 봉사활동(23.7%), 고교 내신(13.1%), 글쓰기·논술(3.5%), 면접(1.9%), 동아리활동 등 교내활동(1.4%), 기타(0.1%) 순의 응답률을 나타냈다. 대학생 학부모 응답자 집단도 대학수학능력시험(35.5%)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학생 각자가 원하는 대학에 진학하기 위한 경쟁이 앞으로 어떻게 변화할 것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는 전반적으로 완화되나, 일류대 위주의 입시경쟁은 유지될 것이다(46.4%)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이어 현재와 큰 변화는 없을 것이다(30.1%), 전반적으로 심화될 것이다(12.6%), 전반적으로 완화될 것이다(6.9%), 잘 모르겠다(3.9%) 순으로 응답해 8차 조사(2013년) 이후 조사들의 응답결과와 유사한 응답 경향을 나타냈다.
 

자녀 사교육, ‘심리적으로 불안해서 시킨다‘ 26.4%
사교육 비용 ‘부담된다‘ 90% 상회

자녀에게 사교육을 시키는 가장 큰 이유로는 '남들이 하니까 심리적으로 불안하기 때문에'(26.4%)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그 뒤로는 '남들보다 앞서 나가게 하기 위해서' 25.4%, '학교에서 가르치는 것보다 더 높은 수준의 공부를 하도록 하기 위해서' 17.2%, '사교육을 하지 않으면 학교 수업을 잘 따라가지 못해서' 13.5% 순이었다.

초·중·고 학부모 응답자도 전체 응답자와 같이 '남들이 하니까 심리적으로 불안하기 때문에'(23.4%), '남들보다 앞서 나가게 하기 위해서'(22.3%)를 1, 2순위로 가장 많이 선택했다.

자녀의 사교육을 위해 지출하는 비용이 가계에 얼마나 부담이 되냐는 질문에는 부담된다(다소 부담된다+매우 부담된다) 94.3%, 부담되지 않는다(전혀 부담되지 않는다+별로 부담되지 않는다) 3.8%, 사교육을 하지 않는다 1.9% 순으로 응답했다. 부담된다는 의견은 지난 14차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90%를 상회했다.

 

코로나19 사태의 정부 대응 '적절하다' 44.5%
학생 학습 유지 위해 우선해야 할 대응 과제 학교급 따라 응답결과 상이

코로나19 사태에서 긴급 돌봄, 개학 연기, 온라인 개학 및 온라인 수업 운영, 학교 재량에 따른 등교 수업 등 정부의 대응이 적절하냐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의 44.5%가 적절하다(매우 적절하다+적절하다)고 응답했다. ‘보통’은 42.2%였으며, 적절하지 않다(적절하지 않다+전혀 적절하지 않다) 13.3%로 대체로 잘 대응했다고 평가했다.

코로나19 사태와 같은 국가 위기상황에서 학생들의 학습 유지를 위해 가장 우선해야 할 대응 과제로는 탄력적인 학교운영 체제 구축(28.3%), 온라인 수업체제 구축(27.4%), 학교단위 위기관리 매뉴얼 구축(27.3%), 교원의 위기 대응 능력 향상(17.0%), 기타(0.1%) 순으로 응답했다. 

학교급별 학부모의 응답결과를 살펴보면, 초등학생 학부모는 초·중·고 학부모와 같이 학교단위 위기관리 매뉴얼 구축(32.3%)을 가장 많이 선택했고, 중학생 학부모는 온라인 수업체제 구축(27.8%)을, 고등학생 학부모는 탄력적인 학교운영 체제 구축(30.4%)이라고 답해 자녀의 학교급에 따라 학부모 응답자의 응답결과가 상이한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