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예대, 2020 ARKO 청년예술가지원사업 '나는. 나비.' 언택트 공연
서울예대, 2020 ARKO 청년예술가지원사업 '나는. 나비.' 언택트 공연
  • 이승환 기자
  • 승인 2021.01.26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융복합 기술을 활용한 관객공감형 공연
공연에 사용된 모션센싱, 사물인터넷 기술 온라인으로 체험

[대학저널 이승환 기자] 서울예술대학교(총장 이남식) 창작실습지원센터가 젊은창작지원사업 일환으로 마련한 ARKO 청년예술가지원사업 다원예술 분야 선정 作 <나는. 나비.> 공연이 30일부터 31일까지 이틀간 <나는. 나비.> 유튜브로 송출된다.

이번 공연은 2012년 젊은연극제 프린지 페스티벌 우수작으로 종군 위안부로 끌려갔던 소녀에 대한 극 ‘나빌레라’의 각색 작이다.

2021년 새롭게 올려지는 이번 공연은 3.1운동 101주년을 기념해 대한민국 역사의 대외적인 업적을 기리기 이전에 소외된 역사적, 사회적 문제에 대한 진심 어린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는 부분에 공감하는 사람들이 모여 기획됐다.

특히 <나는. 나비.>가 전달하는 위안부의 아픔과 극 중 꽃과 나비가 된 할머니들의 영혼이 사람들에게 더욱 깊이 스며드는 것에 초점을 맞췄다.

이를 위해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프로시니엄 무대구조를 넘어서 사물인터넷을 통해 관객이 직접 무대 속으로 들어와 하나의 존재로 작품에 참여하고, 관객을 관찰자에서 그치는 것이 아닌 공감자로 남기기 위해 다양한 기술을 공연에 접목했다.

공연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ARKO) 2020년 문화예술진흥기금 공모사업 청년예술가지원사업 다원예술분야와 서울예대 사업 중 하나인 창작실습교육지원사업 [젊은창작] 분야에 선정됐다.

공연예술의 산실 서울예대는 매년 다양하고 실험적인 작품을 ‘젊은창작지원사업’으로 선정해 공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